엘리스아일랜드상 수상자 발표…한인 6명 등 총 87명 선정

미국 사회 발전에 공헌한 이민자들에게 수여하는 '2017년 엘리스아일랜드상' 수상자에 한인들이 대거 선정됐다.

소수민족연대협의회(NECO)가 지난 4일 발표한 올해의 엘리스아일랜드상 최종 수상자 명단에 따르면 원혜경 해켄색대학병원 이사, 메릴랜드주지사 부인 유미 호건 여사, 임마철 전 뉴욕한인경제인협회 이사장, 정수일 전 뉴욕한인경제인협회 회장, 방숙자 글로벌어린이재단(GCF) 명예 이사장, 임천빈 샌디에이고한인회 명예회장 등 6명의 한인이 포함됐다.

엘리스아일랜드상은 1892~1954년 사이에 미국에 온 이민자들이라면 반드시 거쳐가야 했던 관문인 엘리스아일랜드의 이름을 딴 상이다.

NECO는 1986년부터 1세 이민자나 이민자 후손으로 각계에서 뛰어난 업적을 이룬 시민권자들에게 이 상을 수여해왔다. 시상식과 리셉션은 오는 5월 13일 엘리스아일랜드에서 열린다.

서승재 seo.seungjae@koreadaily.com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