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I에 대한 트럼프의 태도는 옳다"

중립·공정성 상실
CNN도 결국 보도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당선 직후부터 제기해 온 연방수사국(FBI)의 '중립·공정성 상실' 논란에 힘이 실리고 있다.

최근 영국계 칼럼리스트 폴 캘랜은 CNN방송에 'FBI에 대한 트럼프의 태도는 옳다(Trump is right about the FBI)' 제목의 칼럼을 게재했다. 캘랜은 러시아 스캔들 수사와 관련해 FBI의 공정성을 의심할 만한 정황이 연이어 터져나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해 8월 FBI 피터 스트로크 수사관은 FBI 변호사 리사 페이지와 '안티 트럼프' 성향의 문자를 주고 받아 특검에서 퇴출됐다. 스트로크는 FBI에서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 이메일 스캔들·트럼프-러시아 내통 스캔들 등 관련 수사를 진두지휘한 장본인이다.

스트로크는 지난 2016년 8월 15일 페이지에게 "트럼프가 대통령에 당선되는 위험을 감수해서는 안된다. 트럼프가 당선되면 앤디(앤드류 맥케이브 FBI 부국장)의 사무실에서 대안적인 길을 모색해야한다"라는 내용의 문자를 보냈다. 스트로크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바보(idiot)” “역겨운 인간(loathsome human)” 등으로 표현하기도 했다.

이러한 정황이 드러나자, '친힐러리 반트럼프' 성향이 확고한 스트로크 수사관에게 힐러리 이메일 스캔들 총괄 역할을 맡긴 뮬러 특검의 공정성도 의심받고 있다.

앤드류 맥케이브 FBI 부국장에 대한 의심의 눈초리도 깊다. 그의 부인 질 맥케이브는 2015년 버지니아주 상원의원 선거에 출마했을 당시, 민주당 측과 테리 맥콜리프(민주) 버지니아 주지사로부터 수억원대의 정치 후원금을 기부받았다. 캘랜은 "부인이 민주당으로부터 정치 자금을 지원받은 정황상 맥케이브 부국장이 힐러리에 불리한 수사를 기피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한편, 캘랜은 트럼프 대통령이 FBI와의 관계에 있어서 역대 대통령과 다른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과거 48년 간 FBI 국장을 역임했던 존 에드가 후버 이후 역대 대통령은 FBI와 원만한 관계를 유지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이러한 관례를 깨고 FBI의 공정성에 대해 계속해서 문제 제기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무려 48년(1935~1972년) 간 FBI 국장을 역임한 존 에드가 후버는 미국 사회 안정에 적지 않은 공헌을 한 인물로 평가받는다. 그러나 후버 사후 진행된 의회 조사에 따르면, 당시 FBI 공식 수사 문건 대부분은 사회 저명인사·연예인·대통령·상하원의원 등 정치인의 약점을 조사한 비밀문건, 이른바 후버 파일이었다. 이후 '후버'는 미국 정치에서 FBI가 차지하는 절대적인 권력을 상징하는 인물로 여겨지고 있다.

디지털부 김지윤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