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억5000만 달러 잭팟 당첨자 나와

5억7000만 달러 파워볼 오늘 밤 추첨

CA복권국 웹사이트 화면 캡처
4억5000만 달러가 걸린 메가밀리언 복권 잭팟 당첨자 1명이 플로리다에서 나왔다.

5일 저녁에 있었던 메가밀리언 복권 당첨번호 추첨에서 6개의 번호를 모두 맞춘 복권 한 장이 플로리다에서 판매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ABC7 뉴스가 6일 보도했다.

이번 잭팟 당첨 상금은 15년 전 메가밀리언 복권이 생긴 이래 4번째로 상금액수가 많은 것이라고 복권 당국은 밝혔다. 당첨자가 당첨금을 일시불로 원할 경우 세전 수령 액수는 2억8100만 달러가 된다.

당첨번호 6개 중 아쉽게 5개만 맞춘 복권은 8장이 팔린 것으로 나타났다. 캘리포니아에서는 북가주 데일리시티에서 1장이 팔렸다. 이들 당첨자는 각자 186만 달러 상당의 상금을 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가운데 오클라호마와 텍사스에서 판매된 2장은 당첨금액의 3배를 주는 볼이 나와 300만 달러 이상의 당첨금이 주어진다.

이날 복권 추첨에서 당첨 번호가 나왔기 때문에 메가밀리언 복권 당첨금은 다시 4000만 달러부터 시작된다. 다음 추첨은 9일에 있다.

당첨번호는 28, 30, 39, 59, 70 이고 메가번호는 10 이다.

오늘(6일) 저녁에는 5억7000만 달러의 잭팟 당첨금이 걸린 파워볼 복권 추첨이 있다.

역사상 가장 큰 액수의 파워볼 잭팟 당첨금은 15억8600만 달러로 지난해 1월에 당첨자가 나왔다.

파워볼 복권은 전국 44개주와 워싱턴DC, 푸에르토리코, 미국령 버진 아일랜드에서 시행되고 있다. 잭팟 당첨 확률은 2억9220만 분의 1이다.

메가밀리언의 역대 최대 잭팟 상금액은 2012년에 추첨된 6억5600만 달러다. 당시에는 3명의 당첨자가 나와 상금을 나눠가졌다. 잭팟 당첨 확률은 2억250만 분의 1이다.

사회부 김병일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