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만불 이상 주택비율 5년전 2배

2012년 1.6%서 3%로 늘러
전국 중간값 50% 상승 원인

지난 수년간 주택 가격이 급등하면서 100만 달러 이상 고가 주택도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마켓워치가 온라인 부동산 업체 트룰리아의 자료를 인용 전국의 고가 주택 시장 상황을 분석한 것에 따르면 100만 달러가 넘는 고가 주택 비율이 2012년 1.6%에서 지난해는 3.0%로 두 배 가까이 늘었다.

대도시 지역일 수록 고가 주택 비율이 크게 높아졌다. 전국 100대 메트로 지역에서 지난해 시장에 매물로 나온 주택 중 리스팅 가격이 100만 달러를 넘는 주택은 4.3%를 차지했다.

특히 샌프란시스코는 시장에 나온 주택의 3분의2가 100만 달러를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2012년에 리스팅된 주택 중 100만 달러가 넘는 주택 비율이 22%였던 것과 비교하면 고가 주택 비율은 3배 가까이로 상승한 것이다.

또한 샌프란시스코에 인접한 오클랜드도 4채 중 1채는 주택 가치가 100만 달러를 넘는다고 트룰리아는 전했다.

2012년만 해도 오클랜드에서 100만 달러가 넘는 주택 비율은 5%에 불과했다.

집코드로 비교하면, 100만 달러가 넘는 주택 비율이 10%를 넘는 집코드는 2014년과 2017년 사이 346개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더욱이 주택 가격이 500만 달러가 넘는 초고가 주택 비율은 더욱 큰 폭으로 상승했다.

지난해 리스팅된 주택 매물 중 500만 달러가 넘는 주택은 약 7000여 채로, 전체 리스팅 매물의 0.28%를 차지했다. 이는 2012년과 비교하면 무려 5배나 높은 수치다.

이처럼 고가 주택이 급증한 것은 주택 가격이 지난 수 년간 큰 폭으로 상승했기 때문이다. 전국부동산중개인협회(NAR)에 따르면 2012년 이후 전국 주택 중간값은 50% 이상 올랐다.

특히 모기지 이자율이 4% 아래로 내려가고 고소득층의 부가 상대적으로 더 많이 늘면서 고가 주택에 대한 수요가 급증했다는 것이 NAR의 설명이다.

하지만 고가 주택 증가세는 올해는 주춤해질 것이라는 게 마켓워치의 분석이다. 주택 시장이 조정될 가능성이 높은 데다 트럼프 행정부의 세제개편으로 고가 주택 수요가 감소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마켓워치는 "모기지 융자 및 지방세 공제 범위 축소로 고가 주택에 대한 매력이 감소할 뿐만 아니라 여전히 재고량이 부족해 올해 고가 주택 시장은 다소 위축될 것"이라고 전했다.

경제부 김현우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