뺑소니 용의자는 50대 한인 여성

10일 새벽 플러싱에서 70대 한인 여성을 숨지게 한 뺑소니 교통사고의 용의자로 50대 한인 여성이 체포됐다.

<본지 1월 11일자 A-1면>

관할 109경찰서는 11일 0시30분쯤 사고 현장에서 네 블록 떨어진 140스트리트에 사는 금 민(58)씨를 이번 사건의 용의자로 검거했다고 밝혔다. 민씨는 사고 현장 도주, 보행자 양보 규정 위반, 주의 태만 등의 혐의로 집에서 체포된 뒤 검찰에 송치됐다.

민씨는 전날 오전 6시쯤 파슨스불러바드 32~33애비뉴에서 새벽기도를 가던 임정심(77)씨를 도요타 차량으로 치어 숨지게 한 뒤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강다하 인턴 kang.daha@koreadaily.com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