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 걸린 5세 아동 사망…북부 뉴저지 노스버겐서

학부모들 불안감 확산

북부 뉴저지 노스버겐에서 독감에 걸린 5세 아동이 사망했다.

13일 뉴저지 지역 언론 레코드 보도에 따르면 사망한 아이는 링컨 초등학교 킨더가튼에 재학하던 네바에 허난데즈다. 허난데즈는 독감에 걸려 지난 10일 사망했으나 학교 측은 학부모들에게 이 사실을 이틀이 지난 12일에 알렸다. 이 소식을 들은 학부모들은 아이들을 학교에 보내길 꺼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학교 관계자는 "독감 예방을 위해 문 손잡이, 개수대, 화장실 손잡이 등 학교 내부와 책상, 의자 등 물품 위생처리를 하고 있다"며 "더불어 기침과 재채기 등 독감 증상에 대해 학생들에게 교육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외에도 학교 측은 학부모들에게 아이가 아프면 학교에 보내지 말고 집에서 쉴 것을 권고하고 있다.

노스버겐 보건국은 그동안 주민들에게 독감 예방 주사를 맞을 것을 당부했다. 보건국 관계자는 "독감이 기승을 부려 주민들이 다시 한 번 예방 주사를 맞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독감 사례는 노스버겐이 있는 허드슨 카운티에서만 지난해 10월부터 900여 건이 발생했다.

최시화 choi.sihwa@koreadaily.com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