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전쟁 잊어라' 미·중 양자컴퓨터 혈투

기술 선점위해 천문학적 투자

양자컴퓨터. [디 웨이브 시스템스 제공]
'무역전쟁'을 경고하며 기 싸움을 벌이는 미국과 중국이 양자컴퓨터 개발 분야에서는 이미 혈투를 펼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양자컴퓨터는 반도체가 아닌 원자를 기억소자로 활용, 슈퍼컴퓨터의 한계를 뛰어넘는 첨단 미래형 컴퓨터다.

56비트로 된 비밀 암호를 무작위로 찾아내려면 기존 컴퓨터로는 1000년이 걸리지만 양자 컴퓨터를 이용하면 약 4분 만에 해결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양자컴퓨터가 제조업, 제약 등에 접목되면 산업 지형도가 근본적으로 바뀔 수 있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향후 이 분야를 선점하는 이가 미래 산업을 이끌어갈 것이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최근 '무역전쟁은 잊어라, 중국은 양자컴퓨터 군비경쟁에서 승리하고 싶어한다'는 기사를 통해 차세대 컴퓨터 분야에서 진행되는 양국 경쟁 양상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과 중국은 이 같은 양자컴퓨터의 가치를 잘 알기에 총력을 다해 투자에 나서고 있다.

중국은 안후이성 허페이에 양자정보과학용 국영실험실을 짓고 있다. 오는 2020년에 완공될 예정인데 투자비만 100억달러에 달할 정도로 압도적인 규모를 자랑한다.

중국보다는 규모가 작지만 미국도 지지 않으려는 분위기다.

2016년 미국 정부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이 양자 연구에 투입하는 연간 연구비만 2억달러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