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문 않고 있던 흑인 2명 체포 필라 스타벅스, 인종차별 논란

존슨 최고경영자 사과 성명
경찰 "규정에 따른 법 집행"

필라델피아의 한 스타벅스 매장에서 음료를 주문하지 않고 앉아있던 흑인 남성 두 명이 출동한 경찰에 의해 체포돼 인종차별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2일 필라 시내의 스타벅스 매장에 갑작스럽게 경찰 6명이 출동했다. 스타벅스 매장 직원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음료를 주문하지 않은 채 자리에 앉아있던 흑인 남성 두 명에게 다가갔고, 곧바로 수갑을 채워 연행했다.

이들은 사업 논의를 위해 스타벅스 매장에서 누군가를 기다리고 있던 상태였다. 이 과정에서 다른 백인 남성이 "이들이 대체 무슨 잘못을 했기에 경찰까지 출동한 것이냐"고 따졌고, 다른 고객들도 "흑인 남성들이 체포될만한 일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당시 체포 영상이 소셜미디어 등에서 공유되면서 명백한 인종차별이라는 공분이 확산됐다. 15일 해당 스타벅스 매장 앞에서는 체포를 비난하는 시위가 펼쳐졌다.

이들은 "스타벅스에서 (주문 없이) 누구를 기다린다면 범죄인가. 적어도 필라델피아의 흑인 남성 두 명에게는 잘못이었다"며 스타벅스 매장과 경찰의 인종차별적 행태를 비꼬았다.

체포된 흑인 남성 2명은 무혐의로 즉각 풀려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스타벅스의 케빈 존슨 최고경영자는 "다시는 이 같은 일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며 사과 성명을 발표했다.

그러나 필라 경찰 측은 "규정에 따른 정당한 법 집행이었지 인종차별은 아니었다"는 입장을 밝혔다.

리처드 로스 필라시경 국장은 "스타벅스 직원은 출동한 경찰에게 '남성 2명이 화장실을 써도 되느냐는 물어와 상품 구입 고객만 이용할 수 있다고 답한 뒤 매장을 떠나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며 "이들이 불응하자 직원은 무단 침입 혐의로 경찰에 신고했고 현장에서 경찰들은 세 차례나 매장 밖으로 나가달라고 요청했지만 따르지 않아 결국 체포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흑인 남성 2명 측 변호사는 "주문 전 친구를 기다리고 있었던 것인데 연행됐다"며 "연행된 후 8시간이 지나서야 풀려났다"며 경찰을 비판했다.

서한서 기자
seo.hanseo@koreadaily.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