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자율주행 기능 차 추돌사고

자율주행기능이 있는 테슬라 차량이 추돌사고를 일으켜 관계 당국이 원인을 조사중이다. [테슬라 홈페이지 캡처]
전기차업체인 테슬라의 자율주행 기능 차량이 이번에는 추돌사고를 내 운전자가 다쳤다.

테슬라의 승용차 모델 S가 지난 11일 저녁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 근교에서 정지신호를 받고 서 있는 소방트럭의 뒤를 들이받아 승용차 운전자가 발목 골절상을 입었다고 AP 통신이 13일 보도했다.

사고 당시 테슬라 승용차의 자율주행 기능이 작동하던 상태였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도로에는 약한 비가 내려 젖은 상태였다. 사고 운전자가 약물 같은 것을 복용했다고 볼만한 단서는 없었다고 AP 통신은 전했다. 현지 경찰은 테슬라 승용차가 추돌 전에 브레이크를 작동하지 않았다고 볼 수 있는 목격자들의 진술이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사고 조사를 위해 연방교통안전위원회(NTSB)와 접촉하고 있지만 NTSB는 아직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지난 3월에는 캘리포니아주에서 고속도로를 달리던 테슬라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모델 X가 충돌 사고를 내며 화염에 휩싸여 운전자가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