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서 라디오 방송 진행자 피살…2012년 12월 이후 32번째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멕시코에서 언론인이 또 살해됐다. 중도우파 성향의 엔리케 페냐 니에토 정권이 들어선 2012년 12월 이후 32번째다.

15일(현지시간) 아니말 폴리티코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남동부 타바스코 주에서 라디오 프로그램 진행자인 후안 카를로스 우에르타가 차를 타고 이동하던 중 괴한들의 총격을 받고 숨졌다.

우에르타는 이날 오전 타바스코 주의 주도 비야에르모사 시 교외에 있는 자신의 집을 떠난 직후 공격을 받았다.

사건은 공교롭게도 멕시코의 저명 언론인인 고 하비에르 발데스의 피살 1주기에 일어났다.

마약밀매와 범죄조직 취재에 공을 들였던 발데스는 지난해 5월 15일 북서부 시날로아 주의 주도인 쿨리아칸 시에서 총격을 받고 숨졌다.

발데스는 마약밀매와 저널리즘을 주제로 한 여러 서적의 출간으로 국내외에 잘 알려진 인물이다.

멕시코는 '언론인의 무덤'이라는 오명을 안고 있다. 올해 들어서만 우에르타를 포함해 4명의 언론인이 괴한의 공격에 희생됐다.

아르투로 누네스 타바스코 주지사는 "사건이 우발적으로 일어나거나 강도의 소행으로 보이지 않는다"며 "괴한들은 명백히 피해자를 처단했다"고 말했다.

penpia21@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국기헌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