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시 마약 방지 센터 건립, 지역 주민 반대로 추진 난항

"중독자 유입 시 안전 위협"
시정부 "여론 수렴해 결정"

뉴욕시정부가 마약.약물 중독 방지 및 재활 시범프로그램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시범 프로그램 시행 예정지 인근 시민들이 안전 문제를 이유로 반대해 논란이 일고 있다.

am뉴욕의 15일 보도에 따르면 시정부는 맨해튼과 브롱스 등지의 4곳에 '마약·약물 남용 방지 센터' 건립을 추진 중이다. 이는 1년간 이뤄지는 시범 프로그램으로 센터를 통해 마약 남용을 막고 재활을 돕는다는 취지다.

이는 갈수록 심각해지고 마약·약물 남용 문제 해결을 위한 것이라고 시정부는 밝혔다. 보건국에 따르면 지난해 1141명이 마약 등의 문제로 사망해 역대 가장 많았다.

시정부에 따르면 센터는 맨해튼의 '37스트리트 헬스 센터'와 '워싱턴하이츠 코너 프로젝트', 브루클린의 '보컬-뉴욕', 브롱스의 '세인트 앤스 코너 오브 함 리튜션' 등 4곳에 설립이 검토되고 있다.

하지만 예정지 인근 주민들은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다. 브롱스에 사는 자넷 포드(50)는 "우리 지역에 살지도 않고 잘 모르는 사람이 많이 유입될 수 있다"며 "센터 예정지 인근에는 학교와 주택 등이 자리해 있는데 안전 문제가 불거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또 다른 브롱스 시민도 "다른 곳에 센터가 세워져야 한다"며 "여기는 안 된다. 다른 곳이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am뉴욕은 "마약 남용 방지를 위한 센터를 두고 내 집 앞은 안 된다는 '님비(Not In My Back Yard.NIMBY)'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반대 여론이 거세자 빌 드블라지오 시장실 대변인은 "센터 예정지는 잠정적인 것이며 앞으로 6~12개월 동안 지역 여론을 충분히 수렴해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드블라지오 시장은 센터 예정지 인근 주민들의 염려를 가라 앉히기 위해 "뉴욕시경이 지역 치안을 위해 적극 개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시범프로그램은 주 보건국의 최종 승인이 필요하다. 또 시의회에서도 통과돼야 한다.

서한서 seo.hanseo@koreadaily.com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