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시간 경호받는 환경청장

각종 환경규제 철폐 앞장
주 7일 경호비 300만 달러
각종 윤리 논란에도 건재

기후변화 회의론자로 전임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추진한 각종 환경 규제 정책을 완화하거나 폐지하는 일을 주도하고 있는 스콧 프루잇(사진) 환경보호청(EPA) 청장이 취임 첫날부터 주 7일 24시간 경호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워싱턴포스트는 14일 민주당 셸던 화이트하우스 상원의원이 300만 달러에 육박하는 프루잇 청장의 경호비용과 관련해 EPA 감찰관에게 질의서를 보냈는데 이에 대한 답변 메일에서 EPA 감찰관 아서 엘킨스가 프루잇 청장에게 하루도 빠짐없이 24시간 경호를 제공하고 있기 때문임을 밝혔다고 보도했다.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프루잇에게 주 7일 24시간 경호를 제공키로 한 결정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첫 주에 백악관의 수석고문으로 일했던 공화당 돈 벤턴(워싱턴) 상원의원이 제안한 것으로 벤턴 의원은 지난해 2월 EPA 경비국에 이메일을 보내 대통령의 초기 정책 결정 중 일부가 논란을 불러일으킬 것을 감안해 예방조치로 이같은 경호체제를 요구했다. 프루잇 청장의 경호팀은 19명의 요원들과 최소 19대의 차량으로 구성돼 있다.

엘킨스 감찰관도 "이러한 결정은 그가 청장 임명 후 24시간 내내 보호를 요청했다는 통보를 받은 후에 이뤄졌다"며 "EPA는 이번 결정에 아무런 역할도 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프루잇 청장은 최근 자동차 온실가스 배출량 및 연비 기준을 완화하는 계획을 발표하는 등 환경 규제 정책 무력화에 앞장서면서 기업 로비스트들의 지원을 받은 사실이 알려져 공무원 윤리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워싱턴DC에 있는 콘도를 에너지업체 로비스트에게 헐값으로 임대하고, 로비스트 친구의 돈 10만 달러를 받아 모로코 출장을 가고 자신의 사무실에 4만3000달러를 들여 방음장치가 된 전화부스를 설치하는 등 끊임없는 윤리 논란에도 트럼프 대통령 못지 않은 '맷집'을 과시하며 자리를 지키고 있다.

모로코 방문 경비를 지원한 로비스트 리처스 스모킨은 지난달 모로코 정부와 4만달러 규모 계약을 맺고 모로코 정부를 대표하는 외국 에이전트로 등록하기도 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거듭된 윤리 논란에도 "경호 비용이 전임자들보다 높지만, 스콧 프루잇은 EPA에서의 대담한 행동으로 살해 위협을 받았다. 콘도 임대는 시장 시세이며 출장 지출은 괜찮다. 스콧은 잘하고 있다!"고 지지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