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전자 증언 청취하러 왔습니다" 유해발굴감식단 LA 방문

창단이래 9800기 유해 찾아

6·25 전사자 유해발굴사업을 하고 있는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이 31일 LA를 방문해 이 지역 6·25 참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6·25 한국전쟁 당시 전사한 호국 용사의 유해를 찾기 위해 한국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이 LA를 방문했다.

감식단장을 맡고 있는 이학기 대령과 일행은 31일 용수산 식당에서 LA지역에 생존해 있는 6.25 참전 용사를 초청해 '유해발굴 증언 청취 및 사업설명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이학기 단장은 "국가보훈처 자료를 보면 현재 캘리포니아 주에만 약 1400명의 6.25 참전 용사가 생존해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면서 "이들이 모두 고령이기 때문에 관련 증언을 청취할 시간이 별로 남아 있지 않아 원래는 한국에서의 일정을 모두 마친 뒤 해외를 방문할 예정이었으나 이 일정을 앞당겨 이번에 LA와 샌프란시스코 지역을 처음으로 해외방문에 나서게 됐다"고 밝혔다.

이 단장은 "오늘 증언 청취 과정에 참여하는 분의 증언은 영상으로 녹화되고 나중에 녹취까지 된 뒤 녹취집으로 제작되어 국방부에서 영구보존하게 된다"며 "이 자료를 정밀 분석해 더 많은 유해를 발굴한 뒤 가족에게 전달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유해발굴감식단은 2007년 1월 1일 국방부 직할기관으로 창설됐다. 임무는 전사자 유해의 소재 조사 및 발굴, 유해의 신원 및 유가족 확인, 유해 발굴 자료의 수집.보존 및 관리 등이다. 창단 이래 지금까지 9800기가 넘는 유해를 발굴했고 현재도 매년 평균 500기를 발굴하고 있다고 이 단장은 밝혔다.

유해발굴감식단은 올해 샌프란시스코와 LA에 이어 내년에는 뉴욕과 워싱턴을 방문할 계획이다.

경제부 김병일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