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트코·디즈니…최저임금 잇따라 인상

실업률 낮아 '직원 지키기'
법인세 감면 혜택 명분도

코스트코가 11일부터 최저임금을 올리기로 하는 등 기업들의 최저 임금 인상 발표가 잇따르고 있다.
대기업들의 임금인상 소식이 잇따르고 있다.

대형 할인매장 코스트코는 11일부터 신입사원의 시간당 최저임금을 14~14.50달러로 1달러 인상한다고 밝혔다. 기존 직원의 임금도 시간당 25~50센트 오른다.코스트코의 리처드 갤란티 CFO는 이번 임금인상으로 세전 기준으로 연 1억1000만~1억2000만 달러가 추가 지출된다고 밝혔다.

디즈니랜드 리조트도 최저임금을 앞으로 3년 간 36% 인상하는 안을 노조 측에 제안했다. 디즈니는 현재 11달러인 시간당 최저임금을 13.25달러로 올리고, 2019년에는 14.25달러, 2020년 15달러로 또 올린다는 계획이다.

월마트도 올해 초 신입사원의 시간당 최저임금을 11달러로 올린 바 있으며, 지난 달 30일에는 직원들의 온라인 대학 학비를 지불하겠다는 방침을 발표하기도 했다.

타겟은 이미 지난해 시간당 최저임금을 11달러로 올렸고, 2020년까지 15달러로 올리는 계획을 세워둔 상태다.

LA카운티는 오는 7월 1일부터 26인 이상 업체는 최저임금을 12달러에서 13.25달러로, 25인 미만은 12달러로 올리게 된다. 캘리포니아주는 지난 1월 1일부터 시간당 최저임금을 26인 이상 업체 11달러, 25인 미만은 10.50달러를 적용하고 있다.

이처럼 기업들이 최저임금을 올려주는 것은 개정세법에 따른 법인세 감면과 낮은 실업률 때문으로 해석된다.

코스트코 측은 임금 인상과 관련 "법인세 감면분의 일부를 직원들을 위해 사용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낮은 실업률로 인해 기업체 입장에서는 숙련공 뿐만 아니라 비숙련공을 찾는데도 어려움이 커지면서 임금 인상이나 베니핏 제공을 통해 직원 지키기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경제부 김문호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