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h!쎈 이슈] 추자현, 직접 나서 의식불명 논란 마침표 찍나

[OSEN=최나영 기자] 본인의 건강에 대한 루머를 인지한 배우 추자현이 직접 나서서 논란에 마침표를 찍을지 주목된다. 

추자현, 우효광 부부는 지난 1일 기쁜 득남 소식을 전했다. 하지만 이어 4일 추자현 소속사 측은 그가 출산 후 경련 증상을 보여 응급실로 이송됐다고 밝혀 많은 이들의 걱정과 응원을 받았던 바다. 우효광은 당시 "아내 추자현이 현재 병원에서 건강을 회복 중이다. 자세한 병의 원인은 확실한 검사 결과를 기다려봐야 할 것 같다"면서도 "다들 안심하셔도 된다. 저는 계속 그녀 옆에서 보호할 것이고 아이는 건강한 상태"라고 전했다.

급한 상황을 넘기고 회복 중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문제는 지난 10일 한 매체의 보도에서 비롯됐다. 스포츠경향은 "추자현이 출산 후 경련으로 응급실에 실려가 입원 열흘째 의식이 없으며 산소호흡기에 의지 중"이라고 보도해 많은 이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이에 추자현 소속사 측은 해당 보도를 정면 반박했다. 소속사 측은 "사실무근”이라며 보도 자료를 통해 "추자현 씨는 현재 일반병동으로 옮겨 회복중인 상태에 있으며, 주변 지인들과 문자도 나누는 등 무사히 건강을 찾아가고 있다”고 전했다. 해당 보도가 '명백함 오보'임을 분명히 했다. 그러면서 "처음 입원 시 폐상태가 좋지 않아 중환자실에 있었던 것은 사실이나 의식불명의 상태는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스포츠경향은 이후에도 기존의 주장을 고수, 소속사와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이런 가운데 추자현의 소속사 측은 11일 OSEN에 "추자현이 현재 일반병동에서 건강하게 치료를 받고 있다"라고 전날의 입장을 이어가며 추자현 역시 보도를 접했고 한국은 물론, 중국까지 많은 팬들이 걱정하고 있는 사실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본인도 마음 아파하고 있다고. 

이어 추자현이 SNS에 자신의 상태를 전하는 공식 입장글을 올릴 것이라는 일부 보도에 대해서는 "확정된 것이 아니다. 많은 팬들이 걱정하는 만큼, 추자현 본인이 직접 운영하는 SNS에 입장을 올릴 수도 있지 않겠느냐는 하나의 방안일 뿐이다. 이야기가 다소 와전된 것 같다"고 정정했다.

이 같은 소식들에 "몸이 힘든 추자현이 왜 이렇게까지 해야 하냐"라며 안쓰러운 시선을 보내는 반응도 상당하다. 사실 확인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추자현의 건강이 최우선되야함은 물론이다.

한편 추자현은 결혼 6개월 만에 감동적인 임신 소식을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 직접 알렸고, 우효광은 아내 추자현의 임신에 눈물까지 흘리며 감격했다. 이후 부부가 건강한 아들을 품에 안았다는 소식은 팬들의 뜨거운 축하를 받았다. 현재 빠른 쾌유를 비는 팬들의 응원이 한중 양국에서 쏟아지고 있다. 우효광은 이런 추자현의 옆에서 아내를 지키고 있는 중이다.  /nyc@osen.co.kr

[사진] OSEB DB, BH엔터테인먼트

최이정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