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도 북미정상회담 TV시청…국무회의 시작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에서 악수하는 모습을 방송을 통해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이낙연 국무총리 등 국무위원들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 장면을 시청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오전 10시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 앞서 9시 53분부터 TV를 통해 양 정상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 내 회담장으로 입장하는 장면과 취재진 앞에서 모두발언을 하는 장면 등을 지켜봤다.

특히 문 대통령은 두 정상이 성조기와 인공기 앞에서 악수하는 장면을 보며 흐뭇한 미소를 짓기도 했다
이어 문 대통령과 국무위원들은 오전 10시 12분까지 19분 동안 회담 실황을 지켜본 뒤 국무회의를 시작했다.

애초 문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이 진행되는 것과는 별도로 예정된 스케줄에 따라 국무회의를 진행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회의가 시작할 때쯤 다 같이 생중계를 지켜보는 것이 어떻겠냐는 참모들의 건의를 받아들여 역사적인 회담 장면을 시청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 결과가 발표되는 직후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입장문을 낼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확대회담과업무오찬 등을 마치고 나서 한국시각으로 오후 5시에 현지에서 기자회견을 한다.

따라서 문 대통령의 입장문은 오후 6시를 전후해 나올 것으로 보인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이지영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