팰팍 민주당 대의원 선거는 로툰도 측 우세

18명 선출에 한인 14명 출마, 5명 당선
향후 후보 공천 등에 치열한 공방 예상

지난 5일 뉴저지주 예비선거와 동시에 치러진 팰리세이즈파크 민주당위원회 대의원 선거에서는 한인 14명이 출마해 5명이 당선됐다. 애초 목표했던 총 18명 대의원 중 과반 이상 확보 목표는 이루지 못했다.

11일 버겐카운티 선거관리위원회 발표에 따르면 ▶5선거구 소피아 장 ▶6선거구 권혁만·우혜경 ▶7선거구 최규익·이은희 후보가 민주당 대의원으로 당선됐다.

팰팍 민주당위원회는 총 9개 선거구로 이뤄져 있으며 선거구별로 남·녀 대의원 각각 1명씩을 선출해 총 18명으로 구성된다.
대의원 선거 결과는 예비선거의 또 다른 주목 사항이었다. 크리스 정 팰팍 시의원이 예비선거에 이겨 최종적으로 시장에 당선될 경우 타운정부 운영을 위해 그와 협력할 시의원들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현 팰팍 타운의회는 6명 시의원 중 5명이 제임스 로툰도 현 팰팍 시장을 지지하고 있다.

위원회는 선거에 출마하는 민주당 후보 추천권 등의 권한이 있다. 한인이 대의원의 과반 이상을 차지하면 시장·시의원 등 각종 선거에서 팰팍 민주당을 대표하는 후보로 한인사회가 지지하는 인물이 선택될 확률이 높아진다. 이 때문에 위원회 내 한인 영향력을 강화하기 위해 다수의 한인들이 출마했지만 과반 확보는 이루지 못 했다.

향후 후보 공천 등을 놓고 팰팍 민주당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로툰도 시장을 지지하는 대의원들과 차기 시장이 유력한 정 의원을 지지하는 대의원들 간의 치열한 공방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12일 팰팍 민주당위원회는 회의를 열고 로툰도 시장을 위원장으로 재선출했다.

서한서 seo.hanseo@koreadaily.com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