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해빙] 뉴질랜드 외교장관, 北에 비핵화 약속 이행 촉구


(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윈스턴 피터스 뉴질랜드 외교장관은 13일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 북한에 비핵화 약속을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피터스 장관은 이날 뉴질랜드 텔레비전 방송(TVNZ) 1뉴스와 한 인터뷰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이 북한에 번영과 안전한 미래를 가져오는 길이 될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뉴질랜드는 오랫동안 지속해온 한반도 긴장을 해결하기 위한 이번 합의를 환영한다"며 "싱가포르에서 보여준 외교적 노력이 신뢰를 구축하고 지속적인 평화를 향한 진전을 이룰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합의로 북한이 중요한 갈림길에 들어섰다며 "옳은 길을 따라가면 북한에 번영과 안전한 미래를 가져다주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뉴질랜드 정부는 북한이 완전하고 검증할 수 있고 불가역적인 비핵화를 이룩하고 그밖의 무기 프로그램들을 철폐함으로써 자신들이 한 약속을 이행할 것을 강력하게 권고한다"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있을 대화가 비핵화를 담보하는 데 중요한 단계가 될 것이라며 "북한은 상당히 밝은 미래로 나아갈 기회를 맞고 있다. 뉴질랜드와 국제사회는 지원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회담이 성공적인지는 지금 단계에서 말하기 어렵지만 중요한 시작인 것만은 분명하다고 덧붙였다.

koh@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고한성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