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 부시' 94세 생일…역대 최장수 대통령 기록

제41대 대통령인 조지 H.W 부시(아버지 부시) 전 대통령이 12일 94세 생일을 맞았다.

부시 일가 대변인 짐 맥그래스는 CNN 방송에 "부시 전 대통령이 메인주 케네벙크포트에 있는 별장에서 생일을 맞았다"며 "가족하고만 함께하는 매우 절제된 하루를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미국 역대 대통령 중 유일하게 94세가 됐다. 앞서 제럴드 포드 전 대통령이 93세이던 2006년 별세했다. 로널드 레이건 전 대통령도 2004년 같은 나이인 93세에 눈을 감았다.

현재 생존한 역대 대통령 중에는 39대인 지미 카터 전 대통령이 부시 전 대통령과 같은 1924년생이다. 그러나 카터 전 대통령은 생일이 10월 1일이라 부시 전 대통령보다는 넉 달가량 늦다.

파킨슨병 진단을 받은 부시 전 대통령은 고령인 데다 호흡기 계통 질환으로 입·퇴원을 반복하고 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