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서울시민의 준엄한 선택 존중'…조만간 미국행(종합)

출구조사 나온 뒤 입장 발표…"따로 말씀드릴 기회 갖겠다"
딸 설희씨 졸업식 참석차 미 방문…차기 행보 구상할 듯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설승은 기자 =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는 13일 "서울시민의 준엄한 선택을 존중하며 겸허하게 받들겠다"고 말했다.

특히 안 후보는 조만간 외동딸 설희씨의 대학원 졸업식 참석 차 미국으로 떠날 예정이며, 그곳에서 머리를 식히며 차기 행보를 구상할 것으로 보인다.

안 후보는 여의도 당사에서 이번 서울시장 선거 결과와 관련해 "부족한 저에게 보내준 과분한 성원에 머리 숙여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안 후보는 "그 은혜를 결코 잊지 않겠다"며 "무엇이 부족했고 무엇을 채워야 할지, 이 시대에 제게 주어진 소임이 무엇인지 깊게 고민하겠다. 따로 말씀드릴 기회를 갖겠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지상파 방송 3사가 발표한 서울시장 선거 출구조사 결과에서 더불어민주당 박원순 후보가 55.9%를 얻어 3선에 성공할 가능성이 커진 가운데 안 후보는 자유한국당 김문수 후보(21.2%)에 이어 18.8%로 3위에 그쳤다.

안 후보는 부인인 김미경 교수와 함께 이르면 오는 15일 미국으로 출국한다. 미국에 머물며 선거 패배 이후의 차기 행보를 구상할 것으로 보인다.

안 후보 측은 설희씨의 스탠퍼드대 박사과정 졸업식에 참석하기 위한 방문으로, 이미 예정돼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 후보 측 관계자는 "선거 결과와 관계 없이 졸업식 참석은 원래 예정돼 있던 것"이라면서 "이번 선거를 복기하고, 앞으로의 거취 등을 고민할 것 같다"고 말했다.

안철수 "서울시민의 준엄한 선택 존중…시대적 소임 깊이 고민"[https://youtu.be/MdI6VKsMhvU]

jesus7864@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설승은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