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저지, 초강력 총기 규제 실현

머피 주지사, 패키지 법안 서명
신원조회 강화·탄창 용량 축소

뉴저지주가 전국에서 가장 엄격한 총기 규제법을 갖추게 됐다.

13일 필 머피(민주) 주지사는 탄창 총알 수용 규모 축소, 총기 구매 및 소지 제한 등으로 이뤄진 총기 규제 패키지 법안에 서명했다.

머피 주지사가 서명한 법안은 ▶정신건강 전문가가 위협이 된다고 판정한 사람의 총기류를 몰수할 수 있고 ▶민간 총기 구매자에 대한 신원조회를 강화하며 ▶철갑탄(armor-piercing bullet) 사용을 금지하고 ▶판매 허용 탄창의 최대 용량을 기존 15발에서 10발로 축소하는 내용 등을 담고 있다.

뉴저지의 현 총기 규제법은 종류를 막론하고 모든 총기 구매 시 신분증을 요구하고 별도의 구매 허가를 받아야 하는 등 전국에서 가장 엄격한 것으로 인정받고 있다. 머피 주지사가 서명한 규제법은 이를 더욱 강화한 것이다.

지난 2012년 커네티컷주 샌디훅 초교 총기 참사 사건 이후 뉴저지에서는 총기규제법을 더 강화해야 한다는 여론이 높았으나 크리스 크리스티(공화) 전 주지사가 번번히 반대해 성사되지 못 했다.

그러나 지난 2월 14일 플로리다주 마조리 스톤맨 더글라스 고교에서 총격 참극이 발생하면서 더 엄격한 총기 규제가 필요하다는 요구가 거세게 일었다. 이에 올해 취임한 머피 주지사와 민주당이 장악한 주의회가 총기 규제 강화를 적극 추진했고 현실화됐다.

서한서 seo.hanseo@koreadaily.com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