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주를 3개 주로 분할' 11월 주민투표 부친다

억만장자 팀 드레이퍼 창안
서명 60만명 확보 요건 충족

전국에서 가장 인구가 많고 경제규모가 큰 가주를 3개 주로 분할하는 안이 발의돼 오는 11월 6일 중간선거에서 주민투표에 부쳐진다.

13일 머큐리뉴스 등에 따르면 실리콘밸리의 억만장자 벤처사업가 팀 드레이퍼가 창안한 주 분할안인 '캘(Cal)-3'가 60만 명의 유권자 서명을 확보해 주민투표 요건을 충족시켰다.

주 정부 사무소는 분할안이 11월 주민투표 안건에 올랐다고 확인했다.

드레이퍼의 분할안은 6개 해안 지역인 LA 샌타바버러 벤투라 카운티 등을 묶어 중가주 오리건 주 접경 샌타크루스부터 샌프란시스코 새크라멘토를 포함하는 지역(약 40개 카운티)을 북가주(Northern California) 프레스노와 컨 오렌지 카운티 샌디에이고를 묶어 남가주(Southern California)로 각각 나누는 방안이다.

드레이퍼는 머큐리뉴스에 "캘리포니아 주 정부는 썩었다. 우리 주민이 더 나은 주 정부를 위해 힘을 발휘할 때가 됐다"고 말했다.

선거공학 측면에서는 전통적인 민주당 텃밭인 캘리포니아 주가 분할되면 변화의 바람이 불 수 있어 공화당 입장에서는 반색할 수 있는 안으로 평가되기도 한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