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해병 최정예 특수부대 사령관에 한인 장성 선임

대니얼 유 소장 8월 취임
'한인 최초' 역사 이어가

미국 해병대 최정예 부대인 '레이더스(Raiders)'에 한인이 최고 사령관으로 선임됐다. 한국계로서는 최초다.

13일 머린코타임스에 따르면 오는 8월 해병대 실전 특수부대인 레이더스의 최고 사령관에 대니얼 유(56·한국명 유대진·사진) 태평양특수작전사령부(SOCPAC) 사령관이 공식 취임한다.

2700여 명 규모의 레이더스는 해병대 특수전사령부(MARSOC) 소속으로 아프가니스탄 등 최전선에 투입돼 대테러전 및 침투 작전 등을 수행하는 미국 최정예 특수 부대다. 유 사령관은 지난해 5월 한인 해병대 장성으로는 처음으로 SOCPAC 특전 사령관을 역임하면서 한국 등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모든 특수전을 기획하고 지휘했다.

한편, 서울 태생인 유 사령관은 1985년 애리조나주립대학교를 졸업한 뒤 해병대 간부 후보생 과정을 거쳐 소위로 임관했다. 이후 보병중대장, 수색중대장, 작전장교, 연대장, 훈련소장, 아프가니스탄 제1 해병대 원정군 사령관 등 각종 요직을 두루 거쳤다. 또 스탠퍼드대학 후버 연구소에서 국가전략문제 연구원, 미국외교협회에서 군사 특별연구원으로도 활동한 바 있다.

장열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