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준금리 0.25%P 올렸다

연방준비제도, 1.75~2.0%로
지난 3월 이어 올해 두 번째
연내 2회 추가 인상 가능성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이하 연준)가 13일 기준금리인 연방기금 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했다.

<관계기사 3면>

이에 따라 기준금리는 기존 1.50~1.75%에서 1.75~2.0%로 올랐다.

연준은 이날 이틀간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의 기준금리 인상안을 확정해 발표했다.

지난 3월 0.25%포인트 인상에 이어 석 달만이자 올해 들어 두 번째 금리 인상이다. 이른바 미국의 '제로(0) 금리' 이후로는 7번째 금리 인상이기도 하다.

연준은 2015년 12월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올린 것을 필두로 2016년 12월과 지난해 3월.6월.12월, 올해 3월까지 모두 6차례 금리 인상을 단행했다.

이번 금리 인상 결정은 금융시장에서 기정사실로 받아들여져 왔다. 앞서 시장은 올해 3월, 6월, 9월 등 최소한 세 차례 기준금리가 인상될 것으로 예상해왔다.

특히 연준은 올 하반기 기준금리를 두 차례 추가 인상해 올해 모두 네 차례까지 올릴 가능성을 시사해 세계 금융시장이 적지않은 영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신흥국 시장은 금리 상승 여파로 자본 유출이 발생할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고, 부채와 재정 적자에 시달리는 취약 국가들은 위기에 처할 수도 있다.

내년도 기준금리 인상 횟수는 기존 전망대로 세 차례를 유지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경제가 매우 잘 돌아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인플레이션에 대해서는 "승리를 선언할 준비가 돼 있지 않다"면서도 "유가가 인플레이션을 연준 목표인 2% 위로 밀어 올릴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연합뉴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