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 “해리스, 북핵 위협 우려…한미훈련 중단은 지지”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지명자. [사진 미 해군]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지명자가 “미국은 북한의 핵 위협을 계속 우려해야 한다”고 밝혔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14일(현지시간) 열린 미 상원 외교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다.

특히 AP통신은 해리스 지명자의 이같은 발언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북한으로부터의 핵 위협은 없다”는 기존 발언과 배치되는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 정상회담 일정을 마친 뒤 자신의 트위터에 “북한으로부터의 핵 위협은 더 이상 없다. 내가 취임한 날보다 훨씬 더 안전하다고 모두 느낄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해리스 지명자는 지난달 30일 하와이 인도태평양사령부에서 열린 사령관 이임식에서도 “북한은 여전히 가장 임박한 위협이다. 미국에 도달할 수 있는 핵 탑재 미사일로 무장한 북한을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한 바 있다.

그러면서도 해리스 지명자는 이날 인사청문회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한미연합훈련 중단 방침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그는 “최근까지 (나는) 한미연합훈련의 강력한 지지자였다. 하지만 미국은 이제 ‘극적으로 다른 위치’에 놓이게 됐다”고 말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또 해리스 지명자는 “단기간의 (한미연합훈련) 중단은 군사적 준비태세를 해치지 않을 것”이라며 “보다 소규모 훈련은 지속될지도 모를 것”이라고 말했다.

조진형 기자 enish@joongang.co.kr


조진형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