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탈북 종업원들 자유의사에 따라 입국” 입장 재확인


중국 저장성 류경식당에서 탈북한 종업원들. [중앙포토]

통일부가 10일 기획 입국 의혹이 제기된 탈북 여종업원들과 관련해 “종업원들의 자유의사에 따라서 입국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토마스 오헤아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이 기자회견에서 중국 내 북한식당에서 일하다 집단 탈출한 종업원들 관련 진상규명이 필요하다고 말한 것과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

추가 조사 여부 등과 관련해서는 “그 외에 추가로 언급할 게 없다”고 말을 아꼈다.

킨타나 보고관은 이날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방한 활동 관련 기자회견에서 종업원 12명 가운데 일부를 면담한 결과 “이들 중 일부는 어디로 가는지 알지 못하는 상태에서 한국에 왔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그는 “탈출한 종업원들이 자신들의 의사에 반해 납치된 것이라면 범죄로 간주해야 한다”며 “한국 정부는 이에 대해 분명히 조사해 책임자를 규명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김은빈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