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여 교계 지도자들 한반도 평화 위해 기도

할렐루야 대뉴욕복음화대성회
11일까지…이영훈 목사 설교

9일 개막한 '2018 할렐루야 대뉴욕복음화대성회'에서 여의도권사찬양대가 '복음의 기쁜소식'을 찬양하고 있다.
"예수 안에서 믿음의 사람이 되라."

9일 개막한 2018 할렐루야 대뉴욕복음화대성회(이하 복음화대회)에 강사로 나선 이영훈 목사(여의도순복음교회 위임목사)는 "하나님은 믿음이 없는 사람들과 일한 적이 없다"며 "하나님께서는 지금도 믿음의 사람을 찾고 있다. 예수 안에서 믿음의 사람이 되라"고 강조했다.

복음화대회 첫날 '믿음의 역사'를 제목으로 말씀을 전한 이 목사는 "사람에게 인정받으려고 노력하기 보다는, 하나님께 인정받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대뉴욕지구에 거룩한 회개 운동이 일어나야 하며 모든 교인들이 회개하고 영적으로 각성할 것"을 촉구했다.

이날 대회에서는 이만호 뉴욕교회협의회 회장의 개회선언과 뉴욕목사합창단, 뉴욕사모합창단, 글로벌뉴욕한인여성 목회자합창단, 여의도권사찬양대, 한국 크리스찬 K팝 그룹인 '라스트(Last)', 구순연 국악찬양가수 등의 찬양 축제가 열렸으며 자녀를 위한 축복기도와 후원금 전달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뉴욕교회협은 이날 미자립교회후원금, 원주민선교후원금, 고려인교회 및 선교회 후원금과 장학금을 전달했다.

둘째 날인 10일 플러싱 대동연회장에서 열린 '2018 한반도 평화를 위한 한미지도자기도회'엔 뉴욕과 뉴저지 한인 교계 지도자들과 오웬 윌리암스 목사(퀸즈교회협의회장) 등 타민족 교계 지도자 등 500여 명과 함께 한반도 평화와 북한의 비핵화, 세계평화와 테러방지, 한.미 동맹강화, 세계선교를 주제로 기도했다.

이날 기도회는 윌리암스 목사·이영훈 목사의 설교와 에드워드 브런스틴 뉴욕주 하원의원·미셸 마크만 연방하원의원.김민선 뉴욕한인회장 등의 축사, 여의도권사찬양대의 클로징 찬양, 로즈 브라운 목사의 축도로 마무리됐다.

복음화대회 마지막날인 11일엔 '성령을 받았느냐?'를 주제로 이영훈 강사의 설교가 이어지며, 어린이할렐루야대회 어린이합창, 뉴욕크리스찬코랄합창단 등의 찬양, 파송 찬송 등의 순서로 막을 내린다.

한편 어린이복음화대회는 대뉴욕복음화대성회와 같은 일정으로 진행되고 있으며 청소년복음화대회는 오는 10월 5~6일 이틀간 열린다.

최수진 choi.soojin@koreadailyny.com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