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내년 상반기까지 오른다"

아시안부동산협회 연례 콘퍼런스
부동산협회 로렌스 윤 경제학자

아시안부동산협회가 10일 LA JW메리엇 호텔에서 개최한 연례 콘퍼런스에서 참석자들이 미부동산협회 로렌스 수석경제학자의 경기 전망을 경청하고 있다.
현재 부동산 시장은 낙관론과 부정적 시각이 공존하는 상황입니다."

10일 LA타운타운 JW매리엇 호텔에서 열린 아시안부동산협회(AREAA) 주최 연례 콘퍼런스에 참석한 로렌스 윤 전국부동산협회(NAR) 수석경제학자는 현 부동산 시장 상황을 이렇게 진단했다.

윤 박사는 "부동산 시장은 현재 50년래 최저 주택 소유 비율이라는 '가능성'과 첫 주택 구입자들의 '구입 능력 약화' '높아지는 이자율'이라는 난관이 공존하고 있다"며 "10년 전의 경기 불황에서 벗어나고 시장의 자금 유동이 강화되면 거래량은 곧 회복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그는 현재 매물의 평균 판매 소요 기간이 예년의 3~6개월에 비해 채 한 달을 넘기지 못하고 있을 정도로 짧은 기간 내 판매가 이뤄지고 있다고 매물 부족과 셀러스 마켓의 현실을 전했다.

윤 박사는 또 "거래 회복은 경기 회복과 함께 바이어들, 특히 밀레니얼들의 구입 능력이 완만한 수준에 오르는 시점이 될 것"이라며 "집값은 올 하반기와 내년에 속도를 달리하겠지만 여전히 오를 것"이라고 전망하기도 했다.

올해 7회째 열린 AREAA의 이날 콘퍼런스에서는 전국 부동산 전망과 이슈들에 대한 토론 시간도 열렸다. 행사에는 한인 부동산업계 관계자 200여 명을 포함, 2000여 명이 참가해 성황을 이뤘다.

매를린 카가타오 AREAA LA지부 회장은 "모두가 느끼고 있듯이 올해 하반기와 내년 초반은 부동산 거래 회복이 예고되고 있다"며 "부동산 업계도 예전에 없이 활기를 되찾은 상태"라고 평가했다.

경제부 최인성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