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비싸다’는 지적에 쿡 애플 CEO “기꺼이 지불할 사람들 있다”


팀 쿡 애플 CEO [애플웹사이트=연합뉴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12일(이하 현지시간) 공개된 아이폰 XS, XS맥스, XR 가격이 예상보다 높게 책정됐다는 지적이 나오자 “우리는 모든 소비자에게 상품이 제공되길 원한다”고 말했다.

13일 애플 전문매체 맥루머스에 따르면 쿡 CEO는 전날 닛케이의 인터뷰 요청에 이렇게 답한 뒤 “우리는 소비자들이 원하는 다양한 것들을 알고 있다”며 “소비자들이 지불할 수 있는 가격대가 있다는 것도 안다”고 말했다.

이어 쿡은 “우리가 많은 혁신과 가치를 제공한다면 기꺼이 대가를 지불할 사람들이 있다”며 “애플이 합리적으로 사업을 할 수 있게 해주는 상당한 규모의 소비자들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러한 쿡의 언급은 전날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베일을 벗은 신형 아이폰의 가격이 역대 가장 비싸게 책정됐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애플이 12일(현지시간) 신제품 공개행사에서 신형 아이폰 XS(사진)와 XS맥스, XR 3종과 애플워치 4시리즈 등을 공개했다. [연합뉴스]


아이폰 XS 가격은 999달러(약 112만원), XS맥스는 1099달러(약 123만원), XR은 749달러(약 84만원)부터 판매된다.

하지만, 512GB의 최대 스토리지 용량을 적용하면 아이폰 XS맥스 가격은 1449달러(약 162만원)까지 올라갈 수 있다.

이는 세전 가격으로, 국내에 출시되는 아이폰 가격은 이보다 훨씬 높다. 환율 변동성까지 고려하면 단순 환산가격보다 실제 국내 출시 가격이 최대 20만원 정도 높게 책정된다.

10월 말 국내에 출시될 것으로 보이는 신형 아이폰 가격은 XR을 포함해 모두 100만원 선을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512GB 용량의 아이폰 XS맥스는 205만원에 달할 것이라는 예측도 나왔다.

한편, 아이폰 XS맥스는 6.5인치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슈퍼레티나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프리미엄 대화면 스마트폰이다.

아이폰 XS와 XS맥스 출시일은 오는 21일로 정해졌다. 선주문은 14일부터 받는다. 미국, 일본 등 16개국에서 먼저 출시되며 한국은 1차 출시국에서 제외됐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