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삼각관계가 범행의 동기인 듯"

베이커스필드서 50대 남성
전처·직장동료 등 5명 쏴
용의자 '전처 외도했다' 의심
올해 3번째로 피해자 많아

LA에서 북쪽으로 155마일 떨어진 베이커스필드에서 12일 총격범이 전처 등 5명을 총으로 쏴 살해하고 자살했다.

컨카운티셰리프국에 따르면 이날 총격은 오후 5시20분쯤부터 반경 3마일에 걸쳐 연쇄적으로 벌어졌다.

총격범 하비에르 캐자레스(54)는 전처 페트라 데 캐자레스(45)를 위협해 자신이 근무했던 트럭회사 'T&T 트럭킹'으로 데리고 갔다. 이어 사무실에서 직장동료인 마누엘 콘트레라스(50)를 찾아 콘트레라스와 전처에게 총격을 가했다. 셰리프국은 캐자레스가 자신의 직장 동료 중 한 명과 전처가 바람을 피웠다고 의심해 범행을 벌인 것으로 보고 있다.

두사람에게 총격을 가한 캐자레스는 또 다른 직장 동료 안토니오 발라데스(50)를 보자 뒤쫓기 시작했다. 캐자레스는 차를 타고 인근 스포츠점 앞까지 발라데스를 쫓아가 총격을 가했다.

T&T 트럭킹의 직원 매니 메사는 "처음엔 총소리가 아니라 타이어가 터지는 소리인줄 알았다"면서 "밖으로 나가보니 캐자레스가 권총을 든 채 발라데스를 쫓아 가고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3명에게 총격을 가한 캐자레스는 트럭킹 회사 인근의 한 주택으로 찾아가 엘리소 캐자레스(57)와 그의 딸 로라 가르시아(31)에게 차례로 총을 쏴 살해했다. 이어 한 여성의 차를 강탈한 캐자레스는 순찰차량이 추격해오자 인근 자동차수리점 주차장에 차를 세운 뒤 차밖으로 나와 자신의 가슴에 총을 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현재까지 셰리프국은 부부간 불화를 범행 동기로 보고 보강 수사를 하고 있다. 컨카운티법원에 따르면 캐자레스는 지난 4월 아내와 이혼했으며 그 후 자녀 양육비 및 재산을 두고 법정 다툼을 벌여왔다.

도니 영블러드 셰리프국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불특정 다수를 상대로 한 범행이 아니라 피해자들을 노린 총격"이라며 "범행 시간대와 장소를 놓고 보면 치밀하게 계획된 범행임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캐자레스가 벌인 광란의 총격은 전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뉴 노멀(new normal·새로운 일상)' 현상"이라고 말했다.

총기 규제에 앞장서고 있는 비영리단체 '폭력정책센터'에 따르면 지난해 첫 6개월간 전국에서 발생한 살해-자살 사건은 296건으로 663명이 목숨을 잃었다. 이중 상당수는 남성이 결별한 아내나 여자친구를 살해하고 자살한 경우다.

이번 사건으로 사망한 피해자수는 올해 들어 전국에서 발생한 총격 사건 중 3번째로 많다. 지난 2월 플로리다주 파크랜드의 고교에서 총기 난사가 벌어져 17명이 사망하고 17명이 다쳤다. 5월에는 텍사스주 샌타페 고교에서도 총기 난사 사건으로 10명이 죽고 13명이 부상을 입었다.

사회부 정구현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