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미국 AI 업체에 전략적 투자

자율주행 기술 등 확보 기대

현대자동차가 자율주행 등에 활용할 수 있는 인공지능(AI) 기술 확보를 위해 미국의 AI 전문 스타트업 '퍼셉티브 오토마타'에 전략적 투자를 했다.

현대차는 퍼셉티브 오토마타에 상호협업을 위한 전략적 투자를 단행하고, 자율주행·로보틱스·스마트시티 등 미래 혁신산업 분야에서 폭넓게 활용할 수 있는 고도화된 AI 기술 확보에 나서기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투자 규모나 지분율 등은 공개하지 않았다.

현대차는 협업을 통해 인간 행동의 예측 기술을 확보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현대차에 따르면 2014년 설립된 퍼셉티브 오토마타는 비전(시각) 센서와 정신물리학(Psychophysics)을 기반으로 인간 행동을 예측하는 AI 기술을 연구하는 업체다.

일반적인 AI가 축적된 객관적 데이터로 반복 훈련을 하는 반면 퍼셉티브 오토마타는 실제 인간의 관점에서 주관적 판단을 가미해 학습하는 AI 기술에 주목하고 있다.

단순히 외부 사물이 무엇인지 인지하는 기술을 넘어 사람이 어떻게 행동할지를 예측하고 판단하는 기술을 통해 AI 기술을 한 단계 더 고도화하는 연구를 하고 있다.

특히 이 회사의 설립자인 시드 미스라 최고경영자(CEO)와 새뮤얼 앤서니 최고기술책임자(CTO)는 미국 내 정신물리학 기반의 AI 기술을 주도하는 인물로 평가된다.

현대차는 인간 행동을 예측하는 퍼셉티브 오토마타의 AI 기술이 자율주행 기술과 융합할 경우 더 안전한 운행 환경을 만드는 데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보행자 또는 자전거 탑승자가 자동차 주변에서 어떻게 행동할지를 예측하고 판단해 자율주행차가 위험한 상황을 사전에 대비하도록 도울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인간의 직관에 근접한 사고·판단력을 통해 다양한 돌발상황에도 신속히 대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예컨대 건널목에 서 있는 사람이 신호에 맞춰 건널지 또는 무단횡단을 할지를 예측하거나, 도로 갓길을 달리는 자전거가 차가 있는 도로로 갑자기 뛰어들지 등을 판단할 수 있다는 것이다.

현대차 미국 오픈이노베이션센터 현대크래들의 존 서 상무는 "현대차는 무한한 잠재력을 지닌 인공지능 기술력을 확보한 업체들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투자할 것"이라고 말했다.

퍼셉티브 오토마타의 미스라 CEO는 "현대차는 자율주행 기술 분야에서 많은 혁신을 창출하고 있으며, 장기적으로는 로보틱스 시스템에 대한 연구로 확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