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이틀 연속 '미끄럼'…다우지수 545P ↓

이틀새 1,377P 빠져…투자심리 불안감도 커져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미국 뉴욕증시가 이틀 연속으로 급락세를 이어갔다.

11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545.91포인트(2.13%) 하락한 25,052.83에 거래를 마쳤다. 다우지수는 장중 한때 700포인트가량 밀리기도 했다.

이로써 다우지수는 이틀간 1,377포인트 주저앉았다. 전날 다우지수는 831.83포인트 급락한 바 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57.31포인트(2.06%) 내린 2,728.37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92.99포인트(1.25%) 하락한 7,329.06에 거래를 마쳤다.

전날 급락장을 주도한 기술주들의 낙폭은 다소 줄었지만, 전반적으로 위축된 투자심리에선 벗어나지 못했다.

투자심리의 불안도 커졌다.

일명 '공포지수'로도 불리는 변동성 지수(VIX)는 장중 28선까지 치솟았다. 이는 지난 2월 이후로 가장 높은 수준이다.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긴축기조와 맞물린 채권금리 오름세, 미국과 중국의 전면적인 무역전쟁 우려 등이 투자심리를 위축시켰다고 로이터통신은 분석했다.

다만 벤치마크인 10년 만기 미국 국채금리는 이날 오후 4시 현재 전날보다 0.083%포인트 내린 3.144%에 거래됐다. 지난달 소비자물가(CPI) 증가율이 다소 둔화하면서 국채금리 오름세에 제동이 걸린 것으로 해석된다.

jun@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준서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