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 없어도 정신병 치료" 엘름허스트 시립병원 정신과

불체자도 의료 서비스 제공

한국 경기도정신보건센터 소속 정신과의사.정신보건사회복지사.간호사 12명이 11일 엘름허스트 뉴욕시립병원을 방문해 정신과 프로그램을 견학했다. 연수단이 엘름허스트 정신과 원장 블라드미르 가스카(왼쪽 6번째)와 함께 기념촬영을 했다.
"신분·보험 걱정 말고 오세요"

뉴욕시보건병원협회(NYC Health + Hospitals) 소속 엘름허스트 시립병원은 건강보험 미비자와 불체자에게도 의료 서비스를 제공한다.

블라드미르 가스카 정신과 원장은 "불체자를 전부 한 번에 없앨 수 없는 상황에서 이들에게 필수적인 의료서비스를 주지 않는 것은 우리 사회에 고스란히 악영향으로 돌아온다"며 "소외된 사람들이 결국 우리가 가는 식당에서 접시를 닦고 우리 아이들이 타는 교통수단을 운행하는 등 그들 모두 우리 주변에서 공생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엘름허스트 시립병원은 '뉴욕시웰(NYC Well)' 프로그램을 통해 퀸즈지역에서 응급 상황에서 통역사와 함께 출동해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중증환자의 경우 병원에서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뉴욕시웰 프로그램은 뉴욕시가 운영하는 스트레스, 우울증, 알코올·약물 중독 등 정신건강 관련 상담서비스다. 핫라인(888-692-9355)을 통해 통역 서비스가 지원되는 무료 상담을 지원하며 필요한 경우 접수자의 위치에 따라 지역 병원과 연계해 준다.

뉴욕시보건병원협회(NYC Health + Hospitals) 소속 엘름허스트 시립병원은 정신과 직원만 1000명이 상주해 뉴욕시영 병원중 최대 규모의 정신과를 운영하고 있다.

11일 진행된 병원 프로그램 견학에는 경기도 정신보건복지사업 지원단의 연례 해외연수 프로그램을 통해 황태영 용인시 정신건강복지센터장 등 총 12명의 정신건강전문가들이 참여해 병원 시설과 프로그램 설명을 들었다.

김아영 kim.ahyoung@koreadailyny.com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