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회계연도 들어서도 우선일자 제자리 걸음

국무부, 11월중 영주권 문호 발표
취업이민 1순위 발급·신청 모두 동결
가족이민 접수가능 우선일자도 그대로

새 회계연도에 들어서도 영주권 문호가 넓혀지지 않고 제자리 걸음을 하고 있다.

국무부가 11일 발표한 11월중 영주권 문호에서, 가족이민은 접수가능 우선일자가 모두 동결됐으며 비자발급 우선일자도 3~5주 진전하는 데 그쳤다.

취업이민에서도 1순위(세계적으로 유명한 특기자나 다국적기업의 간부급 직원)의 비자발급.접수가능 우선일자가 지난달과 마찬가지로 발표돼 단 하루도 나아가지 못했다.

가족이민에서는 두 달 전 2년 2개월 급진전했다가 지난달 3주 진전해 주춤하는 모습을 보였던 2B순위(영주권자의 성인미혼자녀)가 5주 진전하는 회복세를 보였으며, 지난달에 한 달 진전했던 4순위(시민권자 형제자매)도 5주 진전해 비교적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올 들어 가장 부진한 모습을 보이다 지난 달에는 가장 큰 폭인 7주 진전했던 1순위(시민권자의 성인미혼자녀)는 이번 달 3주 진전하며 다시 답보상태를 보였다.

또 올 들어 좀처럼 한 달 이상 진전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고 있는 2A(영주권자 배우자와 미성년 자녀)순위도 3주 진전에 그쳤다.

뿐만 아니라 지난 8월중 문호부터 6주 진전과 후퇴를 반복해 온 3순위(시민권자 기혼자녀)도 겨우 3주 진전하는 데 머물렀다.

일부 순위에서 지속적으로 동결됐던 가족이민 접수가능 우선일자는 이번 달 모든 순위에서 동결되는 최악의 상황을 보였다.

취업이민은 다른 모든 순위에서 비자발급.접수가능 우선일자가 모두 오픈됐으나 8월 영주권 문호부터 우선일자가 적용된 1순위는 여전히 수요가 몰리면서 이번 달에는 아예 전면 동결됐다.

국무부의 새 회계연도 영주권 문호 전망에 따르면, 취업 1순위의 우선일자 적용 해제는 최소한 올 연말까지는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국무부는 가족이민도 당분간은 전 순위에서 매달 3~5주 정도 진전하는 데 그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한편, 연방의회가 2018~2019회계연도 임시예산안을 지난달 승인함에 따라 한시적 프로그램인 4순위의 비성직자 종교이민과 5순위의 리저널센터 투자이민에 대한 비자발급은 다시 오픈 상태로 발표됐다.

하지만 임시예산안의 정부 지출 승인이 오는 12월 7일로 만료되기 때문에 그 전에 연방의회에서 정식 정부지출안을 가결하지 못할 경우 이 프로그램들은 또 다시 일시 중단될 가능성이 있다.

박기수 park.kisoo@koreadailyny.com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