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황교안·김무성 출마땐 보고만 있지 않을 것"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서울 서초구 방배동 유중아트센터에서 열린 청년예술인 정책 세미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황교안 전 국무총리, 김무성·홍준표 전 대표의 차기 전당대회 출마 가능성에 대해 "이 문제에 대해서는 오해의 소지가 있고 당내 여러 요소가 있기 때문에 조심스럽게 말할 수밖에 없다"면서도 "이분 저분이 출마해 혼란한 상황이 온다면 비대위원장으로서 그냥 보고 있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12일 오전 KBS라디오 '정준희의 최강시사'에서 '일부 친박진영에선 황교안 전 총리에 대한 출마권유가 있고, 비박진영에선 김무성 전 대표가 유력한 당권 주자라는 얘기가 있고, 홍준표 전 대표를 언급하는 경우도 있는데 이런 상황에 대해 비대위원장으로서 어떻게 생각하나'라는 질문을 받고 이같이 대답했다.

김무성·홍준표 전 대표에게 불출마를 권유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그렇게 말한 적은 없다"며 "당내에 이런저런 분위기가 있다고 이야기한 적은 있다. 그래서 조심스럽게 지켜보고 있다"고 했다.

또 김·홍 전 대표의 전당대회 출마제한을 위한 당헌·당규 개정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그는 "그런 이야기가 어디서 나왔는지 모르겠지만, 법률적으로나 가능하겠느냐"며 "현실적으로 정치력이나 설득을 통해 해결해야 할 일이지 누구의 피선거권을 제약하는 게 바람직하겠느냐"고 말했다. 이어 "사실은 열어놓고 서로 간의 정치력을 발휘하는 것이 올바른 정치의 방향이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전날 공식출범한 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조강특위)의 활동 기간에 대해 "실질적인 평가와 조사 작업이 상당히 오래 걸리게 돼 있다"며 "그런 과정을 거쳐 올해 말까지 결론을 지으려고 하는데 전원책 위원은 조금 더 (시간이) 걸릴 수 있다고 한다. 저는 정기국회가 다 끝난 다음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새 당협위원장 인선기준에 대해 "당이 새롭게 내놓는 비전과 가치를 얼마나 따라오느냐가 중요할 것 같다"며 "또 도덕성과 우리 사회에 대한 책임감이 주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