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 유권자 민주당 지지 성향 강하다

AALDEF, 출구조사 결과
응답자 65%, 트럼프에 반감

아시안 유권자들은 민주당 지지 성향이 강하다는 것이 다시 한 번 확인됐다.

아시안아메리칸법률교육재단(AALDEF)이 중간선거가 열린 지난 6일 전국 아시안 유권자 7600명을 대상으로 출구조사를 진행한 결과 아시안 유권자들은 전국적으로 민주당 후보들에 대한 지지 성향이 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유권자의 65%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반감을 보이며, 이러한 반감이 선거에 영향을 미쳤다고 밝혔다.

특히 텍사스·조지아·네바다·플로리다주 등 선거에서 치열한 경쟁을 보였던 지역에서 아시안 유권자들의 민주당 선호도가 높았다.

텍사스주 연방상원의원 선거에서 아시안 유권자들은 64%가 민주당 베토 오루크 후보를 지지한 반면 당선된 공화당 테드 크루즈 후보 지지는 33%에 그쳤다.

또 네바다주 연방하원의원 선거에서 민주당 제키 로젠 후보는 68%가 지지한 반면, 공화당 딘 헬러 후보를 지지한 아시안 유권자는 28%에 불과했다.

플로리다 주지사 선거에서도 민주당 앤드류 킬럼 후보는 71%가 지지했지만, 론 드샌티스 공화당 후보는 22%의 아시안 유권자만 지지했다. 또 조지아주 민주당 스테이시 아브람스 후보는 82%가 지지한 반면 공화당 브라이언 캠프 후보는 15%에 머물렀다.

AALDEF는 뉴욕시를 포함해 전국 14개 주 50개 도시로 약 600명의 변호사·법학생·커뮤니티 봉사자 등을 파견해 선거당일 오전 7시부터 오후 8시까지 영어 및 11개 아시아 국가 언어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박다윤 park.dayun@koreadailyny.com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