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화, 플로리다 재검표 잇단 승전

주지사 이어 상원의원도
넬슨, 스콧에 축하 전화

지난 6일 실시된 중간선거의 최대 격전지 가운데 한 곳으로 꼽혔던 플로리다주 연방상원의원 선거가 결국 릭 스콧(사진) 공화당 후보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18일 스콧 후보는 최종 득표율 50.05%로, 3선의 현역의원인 빌 넬슨 민주당 후보(49.93%)에 0.12%포인트 앞섰다. 득표수로는 약 1만 표에 해당하는 수치다.

앞서 스콧 후보와 넬슨 후보의 득표율 격차가 0.15%포인트(1만2500여 표차)에 불과해 일주일간 재검표를 진행했지만, 승패가 뒤바뀌지는 않은 셈이다.

플로리다주 선거법에 따라 득표율 격차가 0.25% 이하이면 수작업으로 재검표를 해야 한다. 이에 따라 자원봉사자들이 일일이 손으로 9만3000여장의 투표용지를 직접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2001년부터 18년간 상원의원직을 지킨 넬슨 후보는 패배를 시인하고, 스콧 후보에게 축하 전화를 했다. 스콧은 페이스북을 통해 "넬슨 후보와 대화를 나눴다"면서 "수년간 공직에 헌신한 그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고 밝혔다.

8년간 플로리다 주지사를 지낸 스콧 후보는 곧바로 연방상원의원으로 직행하게 됐다. 스콧은 3선 상원의원인 넬슨보다도 더 높은 대중적 인지도를 누렸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공화당이 1석을 추가함에 따라 연방상원의 공화당은 52석, 민주당(진보성향 무소속 포함)은 47석을 확보하게 됐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