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멋으로 어스틴 글로벌 자매 도시 대표단 참석”

ASCI 연말 만찬 어스틴 시청서 열려, 어스틴·광명시 자매도시 위원회 참석 … 한국 음식의 맛과 한복의 아름다움 알려

지난 3일(월) ASCI 연말 만찬에 참석한 각국 위원장들의 모습.
어스틴과 자매 결연을 맺은 국제 자매도시(Austin Sister Cities International, 이하 ASCI)들이 지난 3일(월) 어스틴 시청(Ceremonial Room)에서 연말 만찬을 즐겼다.

이날 자매도시 만찬에는 어스틴-광명시 자매도시 위원회 박성은 이사장, 이정희, 폴 김 이사 외 2명이 참석해 대한민국 광명시를 알리는데 힘썼다. 만찬에는 이정희 이사를 필두를 광명시 이사들이 한복을 입고 등장해 많은 사람들의 주목을 받기도 했다.

행사에는 아시아 국가 타이완의 타이중(Taichung), 일본의 오이타(Oita), 유럽권 프랑스의 앙제(Angers), 영국 런던 보로 자치구의 해크니(Hackney), 독일의 코블렌츠(Koblenz)와 터키의 안탈리아(Antalya) 남미 페루의 리마(Lima)와 멕시코의 살티요(Saltillo), 아프리카 나이지리아의 올드 올루(Old Orlu)를 포함해 다양한 국가들이 참석했으며 각국의 전통 음식을 각자 가져와 함께 만찬을 즐겼다.

행사에 참석한 스티브 아들러(Steve Adler)는 한 자리에서 각국의 음식들을 맛볼 수 있어 좋다고 첫 인사를 건넸다. 이어 어스틴 시장은 어스틴과 기술지원, 교육, 경제 및 문화적 협력 관계에 있는 ASCI에게 감사를 표하며 자리에 모인 대표단들과 방문객들의 하나됨을 기념하고 각 국간의 지속된 다문화 교류가 어스틴 시에 기여하는 의미와 중요성을 강조했다.

아들러 시장은 “ASCI와의 협력 이후 어스틴이 한 단계 더 국제적인 도시로 성장했다”며 튼튼한 국제 관계는 어스틴을 더욱 다채롭고, 부유하며, 매력적인 곳으로 이끌어줄 뿐 아니라 어스틴의 교통 체중 문제를 예로 제시하며 “타 국가들의 정치 및 사회적 모범 사례들을 통해 어스틴이 당면한 과제들을 해결할 수 있는 새로운 지혜와 기회를 얻을 수 있는 통로”라고 전했다.

지미 플래니건(Jimmy Flannigan) 지역구 6 의원은 아들러 시장에 이어 ASCI와의 협력 이후 어스틴이 더욱 더 국제적인 도시로 성장했다는 사실에는 어느 누구도 반론을 제기 하지 않는다고 말하며 연말 행사를 기준으로 더욱 발전된 ASCI가 되길 기원하며 함께 나아가는 어스틴이 되자고 말했다.

광명시 자매도시 위원회 박성은 이사장은 “앞으로 광명시 이사들과 함께 내년 3월에 계획 돼 있는 광명시 시장 초청부터 많은 계획들을 해 날 것 이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정희 이사는 “이번에 우리 이사들이 함께 한복을 입고 연말 만찬에 가 한국을 알리는데 큰 일조를 한 거 같아 기쁘다”며 “이제 자매결연 도시 중 대한민국이 항상 우수하고 돋보일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이다”고 말을 이어 나갔다.

광명시 자매도시 위원회 박성은 이사장은 “지난 대한민국 6월 지방선거를 시작으로 새로운 광명 시장과 함께 어스틴-광명시 자매 도시 사업을 위해 물밑 작업 중이다. 어학 연수와 같은 교육 프로그램뿐만 아니라 다양한 교류 프로그램을 위해 위원회 간 사업 아이디어 구상에 들어 가있다”고 밝히며 문화와 더불어 경제 교류를 위해 어스틴 지역 한인 경제인들과의 미팅을 통해 서로 상생할 수 있는 부분들을 구체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본지와의 인터뷰를 통해 위원회는 “민간 교류뿐만 아니라 시 차원의 교류에 대해서 진지하게 고민을 하고 있다. 어떤 부분들이 서로에게 유익이 될 수 있는지 많은 시간 투자하고 있다”며 거시적 안목을 가지고 다양한 논의를 통해 결실을 맺기 희망한다고 계획은 밝혔다. 이어 위원회 관계자는 어스틴 내에서 대한민국을 넘어 아시아의 입지가 넓혀 지기 위해서는 한인들의 관심과 응원이 절실히 필요하다고 말하며 많은 한인들의 관심과 참여를 당부하기도 했다.

한편, 어스틴 시와 광명시의 자매결연 체결은 빠른 속도로 진행됐다. 1999년 5월 어스틴 시 자매결연 담당 공무원이 광명 시청을 방문해 자매결연 의사를 타진한 이래 이듬해 2월 자매결연을 체결했다.

그 동안 광명시와 어스틴시와의 교류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음악 공연의 도시’ 어스틴시라는 명성에 걸맞게 음악 관련 교류가 활발했다는 점이다.

특히 광명시 농악단 공연은 어스틴시에서 큰 인기를 모아 자매결연을 체결한 2001년 5월 어스틴 아리랑 축제에 초청된 첫 공연을 한 이래 2003년(4월 24일~5월 2일), 2009년(4월 22일~4월 29일), 2010년(6월 10일~6월 22일)에 잇달아 초청공연을 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이 뿐만 아니다. 2001년 2월 9일 한국음반협회와 어스틴 시 공영 음악방송인 어스틴 뮤직 네트워크 간의 상호 협정 체결, 2006년 4월과 2007년 3월 어스틴 시 SXSW음악축제 참가, 2008년 1월 광명 시립 소년소녀 합창단 어스틴 시 방문 공연 등 음악과 관련된 콘텐츠 및 공연 교류가 활발하게 진행됐다. 또한 양국 언어로 된 도서를 서로 기증함으로써 양국에 대한 이해를 넓히는 데 기여하기도 했다.

2011년 이후 광명시는 어스틴시와의 교육 교류를 더욱 확대해 나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전에는 보육시설 관계자들이 상호 방문해 보육시설 노하우를 공유했다. 그러나 2011년 들면서 광명시 교육 교류를 통해 청소년들의 문화 체험 및 실질적인 언어교육의 성과를 거두기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것이다.

헬렌 김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