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격 사건 이후 평온 되찾은 한인 상가

둘루스 엣지 미용실 총격사망 사건

현장 혈흔 세척…가게 집기 비워져
딸들 장의 절차 마련 못 해 발 동동

9일 낮 12시쯤 한인상가 주차장의 모습.
둘루스 엣지 미용실 한인 부부 사망사건 발생 사흘째인 9일 플레전트 힐 로드에 자리한 한인 상가는 여느 때와 다름없이 고객의 발길이 이어지며 평온을 되찾는 분위기다.

상가에 입주한 가게 주인은 “생각보다 손님의 발길이 끊기진 않은 것 같다”며 매출이 근소하게 줄었다고 말했다. 이날 낮 12시쯤 상가 주차장은 고객의 차들이 가득 들어차 있었다. 한 손님은 “얘기를 들어 알고 있었지만 찾아오는데 망설이진 않았다”고 했다.

둘루스 경찰과 소방청은 사건 당일 오후부터 이튿날까지 현장 감식이 끝난 미용실에 혈흔을 모두 지우고 집기를 원상 복원했다. 숨진 부부의 딸들은 가게의 집기를 모두 옮기고 정리했다. 지인들에 따르면 딸들은 장의비용 마련에 곤란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지인은 “부모의 급작스러운 사망으로 딸들은 하루아침에 생계가 막막해졌다”며 “빠르게 상처에서 회복될 수 있도록 한인사회가 관심을 두길 원한다”고 말했다.

허겸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