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용실 살인사건 남겨진 자매에 온정 답지

두 딸 친구 ‘고펀드미’ 모금
10일 저녁까지 1만2000불 모여
민주평통 장례비용 3000불 쾌척

10일 둘루스에서 민주평통 애틀랜타 협의회 ‘사랑의 천사포’ 위원들이 둘루스 미용실 참사로 부모를 잃은 자매를 위한 성금을 보호자 격인 표정원(가운데)씨에게 전달하고 있다. 왼쪽부터 권오석 위원, 박건권 위원, 표 씨, 임형기 천사포 위원장, 김형률 협의회장.
'고펀드미' 페이지 10일 캡처.
지난 7일 둘루스 ‘엣지토털헤어’ 미용실 참극으로 친모와 양아버지를 잃게 된 두 딸을 위한 모금 활동에 온정이 답지하고 있다.

양수형(21), 윤정(19) 자매는 의붓아버지 차남윤(62) 씨의 총격으로 사망한 어머니 이미영(48) 씨의 전화기에 저장된 지인들에게 이 씨의 사망 소식과 11일 오후 3시 둘루스 리장의사로 예정된 장례 일정을 알렸다.

자매의 친구들은 세 모녀가 오랜 기간 차 씨의 가정폭력에 시달려 왔으며, 경제적으로 자립할 준비가 돼 있지 않은 상황에서 비극을 당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웹사이트 ‘고펀드미’로 모금 운동을 시작했다.

‘고펀드미’ 페이지를 만든 절친은 “제 친구는 그 일이 일어났을 때 어머니를 위해 아무것도 하지 못했다는 죄책감에 몸도 마음도 너무 아파하고 있다”고 전했다.

두 자매는 현재 숨진 어머니와 언니 동생 사이로 가깝게 지냈던 표정원씨의 집에 머물며 장례절차를 준비하고 있다.

표 씨는 10일 기자들과 만나 부부가 “합의 이혼 서류를 법원에 제출해놓고 3개월 정도 걸리는 최종 판결을 1달 앞둔 상태”였다며 “자매가 입었을 정신적, 경제적 충격이 대단히 우려스럽다”고 전했다.

표 씨는 “딸들은 지금은 장기 기증이며 장례식, 가게 정리 때문에 분주한 상태라 일시적으로 담담한 상태”이지만, “장례식이 끝나면 감정적으로 큰 고통을 겪게 될 것이 분명하다. 전문적인 상담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특히 사건 현장에 있었던 큰딸 수형 씨는 “사건 이후 계속 구토를 하다가 인제 와서야 좀 안정을 찾았다”는 게 그의 말이다.

표 씨에 따르면 이 씨와 차 씨 부부는 플라워리브랜치에 소유하고 있던 공동명의 주택을 이혼 합의를 즈음해 매물로 내놓은 상태다. 이 씨와 딸들은 표 씨를 포함한 지인들의 집에 머물다 최근 저축해놓은 돈을 다운페이로 지급하고 타운홈을 구매해 입주했지만, 첫 모기지 페이먼트도 내지 않은 상태에서 사건이 발생했다.

표 씨는 “플라워리브랜치 집에 오퍼가 들어왔는데, 부모가 없다 보니 팔 수 없는 상태”라며 “상속 절차를 거친 위임장이 필요해서 현재 80세가 다 되신 이 씨의 노모가 비상 여권을 발급받아 미국에 오실 예정이고, 이혼서류를 담당했던 변호사가 법적인 부분을 도와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안타까운 사연을 접한 한인들의 정성도 답지하고 있다. 자매의 ‘고펀드미’ 캠페인에는 모금 하루 만인 10일 저녁까지, 약 1만2000달러가 모였다.

애틀랜타 한인 단체들도 자매를 돕기 위해 움직이기 시작했다. 민주평통 애틀랜타 협의회 산하 ‘사랑의 천사포’ 위원회는 숨진 이 씨의 가까운 지인이자 현재 이 씨의 두 딸을 보살피며 장례절차와 뒤처리를 돕고 있는 표정원 씨에게 10일 3000달러의 장례비용 지원금을 전달했다.

기부처 : http://www.gofundme.com/for-lee039s-family

조현범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