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라이슬러 6억5000만불 벌금·보상금

디젤차 배기가스 조작 혐의
소유주에겐 2800불씩 지급

디젤 차량의 배출가스 조작 혐의를 받고 있는 크라이슬러가 거액의 벌금과 보상금 지급에 합의했다. [연합]
디젤차 배출가스 조작 혐의를 받고 있는 피아트 크라이슬러(FCA)가 관련 민사소송의 합의를 위해 총 6억5000만 달러 이상의 벌금과 보상금을 지불할 것으로 보인다.

AP통신은 10일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피아트크라이슬러가 연방정부와 캘리포니아주 당국이 부과한 벌금과 차량 소유주에 대한 보상금 다른 주에서 제기된 소송의 합의금을 지불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피아트는 연방정부와 캘리포니아 규제 당국을 상대로 벌금 3억1100만 달러를 내야 한다. 또 배출가스 조작 차량 소유주에게는 한 명당 2800 달러씩 보상하고 배출가스 통제 보조 장치를 개선하는 리콜도 진행할 예정이다.

보상 대상에 포함되는 차량 수는 10만4000대 정도로 보상에 드는 비용은 약 2억8000만 달러에 달한다.

피아트는 다른 주에서 진행하고 있는 소송 합의를 위해 7200만 달러도 지불해야 한다.

법무부는 2017년 5월 정부의 배출가스 시험에서 실제 오염 정도를 감추기 위해 2014~2016년 생산된 지프 그랜드 체로키와 닷지 램 1500 픽업트럭 10만4000대에 배출가스를 통제하는 보조 장치를 설치했다며 피아트를 상대로 민사소송을 제기했다.

앞서 2017년 1월 환경청은 피아트가 엔진 성능을 높일 목적으로 배출가스를 통제하는 보조 장치를 설치했으나 이를 알리지 않은 것은 청정대기법 위반일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피아트 측은 해당 장치가 폴크스바겐처럼 배출가스를 속일 목적으로 설계된 것은 아니라며 조작 의혹은 부인하면서도 디젤 차주들에 보상하는 데는 동의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