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디 김 의원 첫 법안 상정

공정선거법 개혁 공동발의
총기 규제 강화도 추진

미동부 최초 한인 연방하원의원으로 당선된 뉴저지주 앤디 김(민주·3선거구) 연방하원의원이 9일 첫 법안을 발의하며 본격적인 의정활동을 시작했다.

이날 김 의원은 메릴랜드주 존 사바네스(민주.3선거구) 연방하원의원이 상정한 공정선거 개혁법안인 '사람들을 위한 법안(the For the People Act, HR 1)'을 공동발의했다. 이 법안은 선거법 개혁을 통해 정부 부패를 막겠다는 취지다.

김 의원은 "약속했듯이 의회에서의 첫 번째 활동은 정부의 부정부패를 방지하고 선거 시스템 및 사전투표제 개선 등을 통해 민주주의를 강화하는 법안을 상정했다"고 말했다. 그는 "'사람들을 위한 법안'은 미국인들의 목소리를 되찾게 해주며 민주주의를 강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법안은 ▶투표권 ▶캠페인 자금 ▶윤리 및 책임의 세 분야로 나뉘어 국민들이 쉽게 투표하도록 하고 민주주의의 힘을 확대해 워싱턴 정가의 부패를 막는 것이 목적이다.

구체적으로는 투표 장소 및 시간 확대.자동 투표 신청·사전투표 의무화·부재자 투표 장려 및 투표 시스템 현대화 등으로 유권자들의 투표 기회를 향상시킨다는 것. 또 특정 후보자나 정당에 유리하도록 선거구를 획정하는 게리맨더링(partisan gerrymandering) 방지로 모든 국민들의 목소리가 반영될 수 있도록 한다는 것이다.

김 의원은 이외에 총기폭력방지 태스크포스에 참여하고 총기 구매 시 모든 사람에게 신원조회를 실시하는 '신원조회 강화 법안(Bipartisan Background Checks Act, HR 8)'을 공동발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박다윤 park.dayun@koreadailyny.com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