팰팍서 한인 영향력 더 커진다

시의원 1명, 경관 3명 추가 전망
16일 시의회 특별회의에서 투표
신임 경찰관 선서식도 함께 진행

오는 16일 열리는 팰팍 시의회 보궐투표에서 시의원 당선이 유력시되는 한인 1.5세 앤디 민 후보(왼쪽)가 지난해 가을에 부인, 자녀와 함께 크리스 정 시장 선거운동을 하는 모습. [사진 팰팍한인유권자협의회]
뉴저지주 팰리세이즈파크에 한인 시의원 1명과 한인 경관 3명이 추가돼 한인사회의 영향력이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팰팍 시의회는 오는 16일 오전 11시 브로드애비뉴 타운홀에서 특별회의를 개최한다. 이날 특별회의에서는 크리스 정 시장의 취임으로 공석이 된 의석 한 자리를 메우기 위해 추천된 한인 1.5세 앤디 민 후보, 폴 알바네즈 후보, 히스패닉계 여성인 네리스 파포터 후보 3명 중 한 명이 선출될 예정이다.

그러나 현재 5명의 시의원 중 한인 이종철 의원과 폴 김 의원은 일찌감치 민 후보에게 찬성표를 던지겠다고 공개적인 지지를 표한 상태다. 시의회 내부 사정을 잘 아는 인사에 따르면 3명의 타민족 시의원 가운데 좌장 격인 한 시의원은 '민 후보를 잘 모른다'는 이유로 기권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또 한인 시의원들이 나머지 2명의 타민족 시의원들을 상대로 민 후보 지지를 설득하고 있어 특별한 이변이 없는 한 민 후보가 1년 기간의 시의원에 당선될 것이 확실시된다.

만약 2명의 타민족 시의원이 공화당 소속으로 활동한 바 있는 알바네즈 후보에 표를 던진다 해도 민 후보 찬성 2표, 알바네즈 후보 찬성 2표, 기권 1표일 경우에는 크리스 정 시장이 캐스팅보트를 행사할 수 있어 민 후보가 당선될 수 있다. 정 시장은 자신의 선거캠프에서 일한 바 있는 민 후보를 추천했고 각종 시정활동의 지원을 위해 민 후보의 당선을 바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특별회의에서는 신규 채용된 정규직 경관 5명과 교통경관 4명이 선서식을 갖는다. 경관 5명 중에는 한인 케빈 최씨가 포함돼 있고, 교통경관 4명 중에는 한인 크리스 박씨와 제이슨 신씨 2명 이름이 올라 있다. 한꺼번에 팰팍 경찰서에서 한인 경관이 3명이나 늘어나는 셈이다. 이에 대해 타운은 물론 한인사회에서는 팰팍 경찰서에 한인 정규직 경관이 총 6명, 교통경관이 총 3명으로 늘어나게 되는 것이라며 일제히 환영의 뜻을 밝히고 있다.

한 타운 관계자는 "최근 한인들을 대상으로 한 범죄에 대한 우려가 많은 것이 사실이다"며 "새로운 한인 경관들이 늘어나서 타운 치안과 교통안전 등 업무에 투입되면 한인사회에 큰 보탬이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박종원 park.jongwon@koreadailyny.com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