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류, 대중화 시대 맞았다

매니아→주류시장 선도 문화
미국판 '복면가왕' 935만 시청
'아기상어' 빌보드100서 32위

폭스에서 방영 중인 미국판 '복면가왕'(왼쪽)과 '빌보드 톱 100' 32위에 오른 핑크퐁의 '아기상어' 영어 버전 동영상. [유튜브 캡쳐]
샌드라 오의 골든글로브 수상 등 한인 배우들의 활동이 주목 받고 있는 가운데 한때 매니아층이 주도하던 한류 열풍이 이제는 미국 대중 문화 속으로 녹아 들어가 큰 영향력을 미치고 있다.

지난 2일 폭스에서 첫 선을 보인 '마스크드싱어(The Masked Singer)'는 한국에서 5 년 째 인기를 끌고 있는 예능 프로그램인 '복면가왕'의 리메이크다. '마스크드싱어'는 첫 방송 시청자만 935만 명을 기록했다.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VOD.스트리밍 시청자까지 1230만 명이 첫 방송을 시청한 것으로 나타나 대본 없이 진행하는 프로그램으로는 지난 7년래 최고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드라마에서도 한국 콘텐트가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지난 2017년 ABC 방송에서 한국 SBS 드라마 '신의 선물'의 리메이크작 '썸웨어비트윈(Somewhere Between)'을 리메이크해 10부작으로 내보냈다. 또 KBS 드라마 '굿 닥터' 역시 현재 같은 채널에서 인기리에 방송 중이다.

120만 명이 넘는 팔로워를 거느린 '굿닥터'의 페이스북 페이지는 지금까지 총괄 프로듀서로 제작에 참여해 온 한인 배우 대니얼 대 김이 새로운 캐릭터로 합류하게 됐다는 소식에 팬들이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리메이크가 아닌 한국에서 제작된 오리지널 콘텐트 역시 계속 주류시장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전세계 어린이들 사이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동요 '아기상어'는 한국 동요로는 처음으로 빌보드 싱글차트(The Hot 100)에 올라 32위를 차지했다.

공영라디오 NPR은 지난 한주간 아기상어 유튜브 동영상의 조회수가 2000만 건을 넘었다며 블랙핑크.소녀시대 등 한류 스타들의 '아기상어' 율동 시범으로 동남아시아에서 주목 받기 시작한 콘텐트의 인기가 미국에서도 식을 줄 모르고 있다고 9일 보도했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불법 스트리밍 혹은 유튜브의 짧은 동영상을 통해서만 시청할 수 있었던 한국 드라마도 이제 미국에서 편히 볼 수 있다. 지난해 4월 넷플릭스가 JTBC 콘텐트 방영권을 매입해 JTBC 드라마와 예능 등을 넷플릭스로 편히 볼 수 있게 된 것. 한국 지상파 3사의 합작 콘텐트 플랫폼인 코코와(KOKOWA) 역시 지난 2017년 런칭 후 지난해 11월 기준, 미주에서만 60만 가입자를 확보했다. 이렇듯 타민족 시청자들도 편히 사용할 수 있는 플랫폼의 도약에 한류의 주류시장 진출에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김아영 kim.ahyoung@koreadailyny.com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