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주 투표하기 쉬워진다

연방과 주 예비선거일 통일
조기 투표·당일 등록 등 허용

민주당 장악 의회 신속 처리
쿠오모, 공휴일 지정도 주장

올해부터 뉴욕주에서 보다 손쉽게 선거에 참여할 수 있게 된다.

선거법 개혁을 지지하는 민주당이 행정부와 의회를 모두 장악한 상태에서 관련 법 제정이 신속하게 추진되고 있다. 뉴욕주 의원들은 오는 14일 조기 투표제 도입과 연방.주 예비선거일을 통일하는 내용 등을 담은 법안에 표결을 실시할 예정이다.

투표제도 개혁 법안은 ▶선거일 11일 이전부터 정해진 장소에서 조기 투표를 할 수 있고 ▶연방·주 예비선거 날짜를 6월 마지막 주로 통일하고 ▶16·17세 청소년들에게 18세가 되기 전 유권자 등록을 허용하고 ▶기업들의 선거자금 지원을 1년에 5000달러로 제한한다. 또 기존의 부재자 투표 외에도 당일 유권자 등록을 통한 투표와 우편투표를 허용하는 규정을 추가해 유권자들의 선거 참여를 확대할 전망이다. 현재 미국 내 15개 주에서 이미 당일 등록·투표가 가능하다.

특히 연방.주 예비선거일을 같은 날로 정하면 현재 6월(연방)과 9월(주) 두 차례 투표를 해야 하는 불편도 해결 할 수 있다. 현재 미국 내에서 유일하게 뉴욕주에서만 연방.주 예비선거일이 분리돼있다.

뉴욕주상원 선거위원회 젤너 마리(민주.20선거구) 위원장은 "뉴욕주의 선거 시스템은 망가진 상태"라며 "구식 시스템으로 인해 매 선거마다 수천 명의 유권자를 잃고 있다"고 선거법 개혁의 취지를 설명했다.

안드레아 스튜어트-커즌스(민주·35선거구) 뉴욕주 상원의장은 "우선순위는 민주주의를 작동하게 하는 것"이며 "뉴욕주는 주민들의 권리인 투표권부터 장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앤드류 쿠오모 주지사도 개혁법안이 하루 빨리 통과돼야 한다며 적극 지지하고 나섰다. 쿠오모 주지사는 나아가 선거일을 주 공휴일로 지정하는 법안도 함께 통과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과거에도 관련 법안들이 민주당이 다수였던 하원에서 매번 통과됐지만 공화당이 장악한 상원에서 막혀 법제화되지 못했다.

퀸즈의 마이클 지아나리스(민주.12선거구) 하원의원은 "오랫동안 공화당에 의해 좌절됐던 수많은 이슈들이 있다"며 "이번 법안도 매우 중요하지만 이는 시작일 뿐이다. 앞으로 더욱 중요한 법안들이 다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뉴욕주 의회는 오는 15일 동성애자 보호법안을, 21일 이후에는 낙태법과 서류미비 청소년을 위한 드림액트 표결도 실시한다.

박다윤 park.dayun@koreadailyny.com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