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수계 포괄하는 공익옹호관 될 것"

멜리사 마크-비베리토 전 뉴욕시의장 인터뷰

전 뉴욕시의장 멜리사 마크 비베리토 뉴욕시 공익옹호관 후보가 지난달 16일 뉴욕시 LGBTQ센터에서 열린 뉴욕시 공익옹호관 후보 토론에서 선거 공약을 설명하고 있다. [AP]
"고유한 요구에 맞는 예산 꾸준히 분배돼야"
"교통혼잡세 부과 통한 대중교통 개선 필요"
"이민세관단속국 요원 법원 침입 금지해야"


"한인을 포함해 소수계를 포괄하는 뉴욕시 공익옹호관이 되겠습니다."

뉴욕시 공익옹호관에 도전하는 멜리사 마크-비베리토 전 뉴욕시의회 의장은 8일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뉴욕시의 한인 및 소수계의 요구를 반영하고 정부를 감시하는 공익옹호관이 되겠다고 밝혔다.

마크-비베리토 후보는 시의장 때부터 소수계와 이민자를 위한 적극적인 정책을 펼쳐왔다고 주장했다. 그는 자신의 정치 방식을 "포괄적 리더십"이라고 부르며 "시정부에서 이민자·소수계의 고유한 요구에 맞는 예산이 꾸준히 분배되어 다양한 프로그램을 증설해야 한다"고 전했다.

한인 비영리단체 및 커뮤니티 활동에 대해 묻자 그는 "민권센터.뉴욕한인봉사센터(KCS) 등 한인 단체들의 활동과 시정부 예산 등에 대해 잘 알고 있다"고 답했다. 또 "과거 시의장 시절 다양한 언어를 사용하는 소수계 직원을 채용했었고, 공익옹호관에 당선이 되도 소수계 직원들과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마크-비베리토 후보는 공익옹호관직을 "뉴요커를 대변하고 문제에 대응해 정부의 책임을 묻는 역할"이라고 설명하며 자신은 "평생을 평등과 정의에 초점을 맞췄기에 가장 적합한 후보"라고 설명했다.

뉴욕시의 지하철과 버스 개선 문제를 주민들이 당면한 가장 큰 문제로 간주하며 조속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주정부의 책임을 강조했다. 또 교통혼잡세 부과에 대해서도 긍정적인 입장을 취하며 "앤드류 쿠오모 주지사를 포함한 주정부는 10년 동안 교통혼잡세 문제를 해결하지 못했다. 정부는 거짓말은 그만하고 리더십을 갖고 계획에 착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민 이슈에 대해서는 지금과 같은 적극적 활동을 유지해야한다는 입장이다. 마크-비베리토 후보는 "서류미비자들도 운전면허증을 취득할 수 있도록 하고 이민세관단속국(ICE) 요원의 법원 침입을 막고 이민자들에게 법률 서비스 지원을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마크-비베리토 후보는 지난달 30일 뉴욕주 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ICE의 법원 침입을 반대하는 서한을 재닛 디피오르 뉴욕주 법원장에게 보냈으며 뉴욕주정부에게 관련 법안의 신속한 통과를 촉구했었다.

그 외 마크-비베리토 후보는 ▶뉴욕 시영아파트를 포함한 모든 세입자 대변하고 ▶근로자의 평등한 임금 요구하며 ▶모든 분야에서 여성의 사회적 자리를 요구하는 것 등을 선거 공약으로 내세웠다. 또 아마존 제2본사 퀸즈 입성과 뉴욕시장의 특목고 입학시험(SHSAT) 폐지 방안에 대해서는 반대 입장을 보였다.

마크-비베리토 후보는 과거 뉴욕시의장 활동 경험을 강조하며 ▶뉴욕시 모든 근로자들의 유급 병가 확대 ▶경범죄에 대한 형사 처벌 완화 및 라이커스아일랜드 교도소 폐쇄 추진 ▶노동자 임금 개선 요구 ▶공공주택 및 세입자 권익 향상을 위한 정부 자금 예치 ▶서류미비 이민자들을 위한 무료 변호사 제공 및 ICE와의 협조 중단 등의 활동을 업적으로 내세웠다.

푸에토리코에서 태어난 마크-비베리토 후보는 18세에 컬럼비아대로 유학을 왔으며 이후 약 10년간 커뮤니티 활동과 민권운동을 했다. 이후 2006년부터 뉴욕시의회에 입성해 8선거구 시의원으로 활동하면서 뉴욕시 진보 코커스와 공원.레크레이션위원회의 위원장을 맡았다. 또 지난 2014년에는 뉴욕시의 첫 번째 히스패닉 시의장으로 당선돼 뉴욕시의 이민자 권익 증진과 여성들의 교육·일자리·건강보험·사법정의시스템 향상 등을 위해 노력했다. ·

공익옹호관 선거는 오는 26일 실시되며 후보로는 한인 론 김(민주·40선거구) 뉴욕주하원의원과 주마니 윌리엄스(민주·45선거구) 시의원, 라파엘 아스피날(민주·37선거구) 시의원 등 총 17명이 경선을 벌인다.

공익옹호관은 뉴욕시의회와 시 부처를 감시하는 '옴부즈맨'의 역할을 맡아 ▶시장 부재 시 대리 ▶시의회 논의 참여(투표권 없으나 발제 가능) ▶주민 탄원 접수·검토·해결 ▶시정부 기관이나 직원의 잘못에 대한 조사.해결 등의 역할을 맡는다.

박다윤 park.dayun@koreadailyny.com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