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경기침체 가능성"…크루그먼 "유로존 가장 우려"

트럼프 감세 거품 곧 터질 것

2008년 노벨경제학상 수상자인 폴 크루그먼(사진) 뉴욕시립대 석좌교수가 이르면 올해 말 글로벌 경기침체를 경고했다고 CNBC 방송이 11일 전했다.

크루그먼 교수는 전날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열린 세계정부 정상회의에서 "올해 말이나 내년에 경기침체로 이어질 가능성이 상당히 높다"고 진단했다.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처럼 대규모 침체까지는 아니겠지만 미국의 정책당국자들은 위기대응에 상당히 주력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가장 우려되는 부분은 정책당국자들이 경기둔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지 않고 있다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크루그먼 교수는 특히 경기침체에 가장 가까운 지역으로는 '유로존'을 꼽으면서 "하나의 대형악재(one big thing)보다는 여러 역풍이 경기둔화의 가능성을 높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미.중 무역갈등 유로존 경기둔화 신흥국 금융불안 등 다양한 변수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의미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지난 2017년 말 단행한 대대적인 감세정책도 리스크 요인으로 꼽았다.

크루그먼 교수는 "감세는 "전혀 효과적이지 않다"면서 "(감세가 만들어낸) 거품이 곧 터질 것처럼 보인다"고 지적했다.

크루그먼 교수의 이같은 진단은 경기가 둔화하더라도 연착륙할 것이라는 일부 희망적인 관측에 쐐기를 박는 것이라고 CNBC 방송은 평가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