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사들 가입자 SNS 샅샅이 살핀다

생활행태·교육정도 등 분석
자동차 보험료 등 산정 활용

일부 대형 보험사들이 각종 보혐료 산정을 위해 가입자들의 소셜미디어(SNS)까지 분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CBS머니워치에 따르면 보험사들은 가입자의 소셜미디어 게시물 등을 통해 수집한 소비행태나 법정 분쟁 여부, 크레딧점수, 교육정도, 신체 특징 등의 빅데이터를 활용해 자동차나 건강보험, 주택보험료 등을 책정하고 있다.

글로벌 보험사인 젠레(Gen Re)는 자사 웹사이트에 가입 신청자의 셀피(셀카)사진을 올리면 얼굴 분석 소프트웨어를 사용해 수분 안에 가입 여부와 보험료를 산출해 알려주고 있다. 인스타그램에 올라 온 사진 등을 통해 소비자의 라이프 스타일을 분석해 사고 위험도를 판단하는 보험사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코네티컷 법대의 피터 코첸버거 교수는 "보험사의 얼굴 분석 프로그램이 보험 가입 신청자의 얼굴이 나이가 많아 보인다거나 건강해 보이지 않는다고 판정을 내리면 젠레 생명보험에 가입이 어려워 질 수 있다"고 문제를 제가했다. 또한 인종차별 위험도 크다고 코첸버그 교수는 덧붙였다.

보험업계 관계자들은 "보험사들은 가입 신청자의 위험성을 측정하는 다양한 방법을 강구하고 있다"며 "온라인 접속방법, 접속하는 기기, 사용 시간까지 체크할 정도"라고 설명했다. 보험사들의 이런 요구에 따라 소셜미디어 사용자 정보를 수집하고 이를 판매는 업체도 증가 추세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페이스북은 자사 사용자 데이터를 일부 대형 IT업체들에게 제공한 사실이 밝혀져 논란이 불거지기도 했다.

일례로 사용자가 MS의 검색엔진인 '빙(Bing)'을 사용하면 페이스북 모든 사용자의 친구 목록을 동의 없이도 검색할 수 있었고 동영상 스트리밍 업체 '넷플릭스'와 음악 스트리밍 업체 '스포티파이'는 계정 주인의 비밀 메시지 확인도 가능하면서 디지털 프라이버시 강화에 대한 필요성이 대두됐다.

경제부 진성철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