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재활원 상담 후 한인 자살

국내 최대 규모 시카고 시설
"카운슬러, 최소 6명 성폭행"
숨진 조씨 가족들 소송 제기

시카고 인근 여성 전문 재활센터의 카운슬러가 지난해 최소 6명의 여성을 상대로 성범죄를 자행한 사실이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이 시설에서 입소 상담을 받던 한인 여성이 자살한 것으로 확인됐다.

시카고트리뷴은 "르몬트 소재 여성 재활센터 '팀버라인 놀스(Timberline Knolls)'의 카운슬러 마이크 A 잭사(39)가 입소자 6명을 성적으로 학대한 정황이 드러나 62건의 중범죄 혐의로 체포.기소됐다"며 "작년 1월 말, 한인 여성(당시 32세) 조모씨가 입소 상담을 하다가 시설을 나와 자살했다"고 보도했다.

조씨는 인터뷰 도중 차량공유서비스를 불러 시설을 떠났으며, 이후 인근 호텔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위튼에 살고 있는 조씨의 가족들은 팀버라인 놀스를 상대로 '부당한 죽음'에 대한 책임을 묻는 소송을 제기했다.

국무부 프로그램 스페셜리스트로 일한 조씨는 이 곳을 찾기 한 달 전, 워싱턴DC에서 세 차례나 자살 시도를 해 병원 치료를 받은 것으로 보도됐다. 그러나 재활센터 측은 조씨가 떠난 후 5시간이 지나도록 경찰에 신고하지 않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시카고트리뷴 보도에 따르면 조씨 가족들은 재활센터 측이 조씨의 정신 상태가 위험 수위에 다다른 점과 자살 가능성이 있는 점 등을 진단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또 당시 조씨가 어디로 갔는지 확인조차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조씨 사건이 발생한 무렵 팀버라인 놀스에서는 펜실베이니아 출신 17세 소녀가 현금이나 신용카드 없이 해당 시설을 떠났다가 나흘 만에 경찰에 발견된 사례도 있었다.

잭사는 2017년 이 시설에 카운슬러로 입사한 후 여성들을 성추행하고 변태 성행위 등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잭사의 행태는 지난해 7월 한 여성이 기록해 둔 피해 사실이 다른 직원에게 발견되면서 수면에 드러나기 시작했다. 팀버라인 놀스 측은 이후 잭사에게 업무 정지 처분을 내렸다가 경찰 수사가 시작되자 해고했다.

시카고트리뷴은 이 시설에서 잭사 사건 이외에도 지난해 성범죄 및 폭력 관련 신고가 14차례나 있었다며 이는 이전 3년간 발생한 사건 신고 12건보다 많다고 전했다.

팀버라인 놀스는 약물 복용 및 자살 충동, 음식 섭취 장애, 감정 조절 등에 어려움을 겪는 여성들의 재활과 치료를 위해 설립된 미국 내 최대 규모의 기숙사형 시설이다.

노재원 rho.jaewon@koreadaily.com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