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보콜 대책 시의회가 나섰다

피터 구·폴 밸론 의원
통신사 청문회 요구

날로 심각해지는 자동발신 전화 '로보콜(robocall)'의 피해에 뉴욕시 정치인들이 통신사들의 책임을 추궁하고 나섰다.

13일 퀸즈카운티폴리틱스(QCP)는 폴 밸론(민주·19선거구·왼쪽 사진)·피터 구(민주·20선거구·오른쪽 사진) 뉴욕시의원이 시의회에 주요 통신사들과 청문회를 열어 주민들의 '로보콜' 피해에 대한 해결책을 제시하도록 요구할 것을 촉구했다고 전했다.

밸론 의원은 "스팸 전화들이 이젠 견딜 수 없는 한계까지 왔고 이는 하루빨리 해결돼야한다"고 말했다.

통신사들은 로보콜이 발생하는 지역을 알 수 있으며, 스팸 전화를 막을 수 있지만 현재까지는 규제 조항이 만들어지지 않아 책임을 회피하고 있는 상황이다.

구 의원도 "문제를 더 오랫동안 간과할수록 발신자들이 시민들을 더욱 괴롭힐 것"이라고 덧붙였다.

밸론 의원은 현재 시장실의 기술 책임자와 협력해 연방차원의 로보콜 범죄 강화 및 방지(TRACED) 법안을 뉴욕시 차원에서도 도입할 수 있는지에 대해 검토하고 있다.

박다윤 park.dayun@koreadailyny.com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